서울 중구 서울시청 시민청 지하 1층에 설치된 ‘평양 친구’ 부스 모습. 원하는 AI 캐릭터를 선택한 뒤 대화를 시작할 수 있다. 솔트룩스 제공

“치맥이요? 닭튀기랑 맥주를 합쳐서 부르는 말이잖아요. 생각만 해도 군침이 돌아요”

북한과 관련한 다양한 정보를 직접 물어볼 수 있는 인공지능(AI)이 등장했다. 국내 AI 업체인 솔트룩스는 최근 ‘평양 친구’ 베타 버전을 공개했다. 애플리케이션(앱)을 켜면 평양에 사는 시민으로 설정된 AI가 “반갑습네다”라고 인사를 건네면서 시작된다. 총 3개의 캐릭터로 구성된 평양 친구는 실제 북한 출신 주민들의 음성을 학습해 대답한다. 말투 및 억양까지 평양 사람과 비슷해 실제로 대화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들게 했다.

김책공과대학에 재학 중인 남자 대학생 캐릭터 ‘림한길’과는 북한의 IT, 교육, 사회 등에 대한 대화를 나눌 수 있다. 23세의 평양 관광 안내원 ‘리소원’은 평양의 핫플레이스와 패션, 문화 등에 대한 정보를 대답해준다. 평양소학교 5학년 ‘김평린’과는 북한 학생들의 학교 생활과 놀이문화 등에 대한 대화를 친근감 있게 나눌 수 있다.

솔트룩스는 서울시 및 통일부와 AI를 활용해 남북 간의 언어 및 생활상, 문화적 차이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다. 평양 친구는 그 결과물이다.

현재 베타 버전인 평양 친구는 사용자 질문을 학습해 점점 답변율이 정확해지는 성장형 인공지능이다. 특히 질의응답에는 최신 딥러닝 기술을 활용했다. 비슷한 유형의 질문일 경우 동일한 키워드가 없더라도 문장 단위로 의미 유사도 분석을 통해 알맞은 답변을 제공한다.

평양 친구 샘플 제품은 평양 시민의 모습을 입체화시킨 피규어와 앱으로 구성된다. 피규어에는 근거리무선통신(NFC) 기능을 탑재해 바닥 부분을 스마트폰에 가져다 대면 자동으로 앱이 설치된다. 아쉽게도 아직 상용화 계획이 정해지지 않아 구글플레이에서는 다운로드가 불가능하다.

대신 평양 친구는 서울시청에서 만나볼 수 있다. 솔트룩스는 내년 1월 말까지 평양 친구를 체험해 볼 수 있는 부스를 서울시청 시민청 지하 1층에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김성훈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