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을 읽는 독자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것일까. 교보문고는 올해 소설 판매량이 전년보다 10% 넘는 내림세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소설의 출간 종수도 갈수록 줄어드는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웹소설의 인기는 매년 높아지고 있는 만큼 ‘소설의 위기’를 거론하기엔 이르다는 평가도 나온다.

교보문고가 9일 발표한 2019년 베스트셀러 결산 자료(1월 1일~12월 8일 기준)에 따르면 소설의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10.3%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출간 종수도 갈수록 감소하고 있다. 2015년 7만5020종이었던 소설 출간 종수는 올해에 6만8072종으로 4년 사이에 약 10%나 떨어졌다. 온라인서점인 예스24 집계에서도 소설 시 희곡 분야 도서는 지난해 판매권수 점유율에서 6.7%를 차지했지만 올해는 6.1%로 1년 사이에 5% 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한국소설을 앞지르며 소설 시장의 끌차 역할을 하던 일본소설도 올해는 그 인기가 크게 떨어졌다. 일본소설 판매량은 교보문고 집계에서 지난해보다 34.2%나 하락했다. 반일 감정 때문으로 볼 수도 있지만 일본 상품 불매운동이 본격화되기 전인 상반기에도 일본소설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22.8%나 떨어졌었다.


그러나 이 같은 통계를 놓고 사람들이 소설을 더 이상 보지 않는다고 단정짓는 것은 무리라는 분석도 있다. 웹소설 시장의 성장세가 뚜렷해서다. 2013년 100억원 수준이던 웹소설 시장의 규모는 지난해엔 4000억원 수준까지 커졌다. 교보문고는 “재미있는 이야기에 대한 수요가 여전하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오히려 소설을 읽는 독자는 더 늘었다는 긍정적인 시각에서 상황을 바라볼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책은 소설가 김영하의 ‘여행의 이유’였으며 2위와 3위는 승려 혜민이 펴낸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김수현의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가 차지했다. 지난해에 이어 에세이가 베스트셀러 순위 1~3위를 싹쓸이한 것이다. ‘여행의 이유’는 예스24가 발표한 베스트셀러 순위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베스트셀러 순위 100위권에 포진한 도서의 판매 부수는 전년보다 9.4%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교보문고는 “전체 도서 판매량이 증가한 점을 고려한다면 상위권 도서의 쏠림 현상이 크게 줄어들었다고 볼 수 있다”며 “(이 같은 현상에서는) 남들이 좋다고 하는 책을 따라 사기보다는 자신이 읽고 싶은 책을 고르려는 독자들의 움직임을 엿볼 수 있다”고 전했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