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정부 집권 4년차에 치러지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국민은 정부·여당 심판론보다 보수 야당 심판론에 더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일보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5~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절반에 가까운 48.2%가 ‘개혁을 막고 국정 발목을 잡는 보수 야당을 심판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안보와 경제 위기를 초래한 정부 여당을 심판해야 한다’는 응답에 공감을 표한 응답자는 41.2%, 잘 모르겠다는 10.6%였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에서 정부·여당 심판론(45.5%)과 보수 야당 심판론(45.2%)이 팽팽히 맞섰다. 부산·울산·경남(PK)에서도 정부·여당 심판론과 보수 야당 심판론이 45.9%로 똑같이 나왔다.

보수세가 강한 대구·경북(TK)에서는 정부·여당 심판론이 55.7%로 보수 야당 심판론(40.2%)보다 높게 확인됐다. 대전·세종·충청권에서도 정부·여당 심판론이 45.7%로 보수 야당 심판론(42.1%)보다 조금 더 높았다. 반면 광주·전라에선 보수 야당 심판론이 66.8%로 정부·여당 심판론(21.8%)보다 압도적으로 높게 나왔다. 강원도에서도 보수 야당 심판론이 55.9%로 정부·여당 심판론(26.3%)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이념 성향별로 보면 중도층에서 정부·여당 심판론이 46.5%로, 오차범위 내이긴 하나 보수 야당 심판론(45.2%)보다 조금 더 많은 점이 눈에 띈다.


내년 총선에서 어느 정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40.5%가 더불어민주당을 꼽았다. 자유한국당이 30.8%를 기록했고, 정의당은 6.3%로 조사됐다. 유승민 의원이 이끄는 가칭 ‘변화와 혁신’은 4.9%, 손학규 대표가 주도하는 바른미래당이 2.4%였다. 이어 우리공화당(1.5%) 민주평화당(1.4%) 민중당(0.9%) 녹색당(0.7%) 대안신당(0.6%) 순이었다. 공직선거법 개정안 처리라는 변수가 남아 있지만, 현재로선 민주당과 한국당이라는 거대 양당 구도하에 선거가 치러질 가능성이 큰 것이다.

중도층에선 39.9%가 민주당을, 28.7%는 한국당 후보를 뽑겠다고 답했다. 변화와 혁신이 7.4%로 정의당(4.5%)보다 조금 높은 3위를 기록한 점이 이채로웠다.

거대 양당을 제외한 나머지 당이 지난 총선 때 국민의당과 같은 제3지대 돌풍을 일으킬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 새로운 정치 세력화를 꾀하고 있는 민주평화당과 대안신당 등 호남 기반 정당들은 아직 별다른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전체 지지율이나 호남 지역 내 지지율의 차이가 없었다. 특히 호남 지역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에 대한 지지도가 높게 나오면서 민주평화당 지지자 중 39.4%가 민주당을 찍겠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된 점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대구·경북에서는 한국당 후보자를 찍겠다는 응답이 46.2%로 민주당(22.2%)을 압도했다. 부산·울산·경남에서도 한국당 후보를 찍겠다는 응답자가 40.3%로 민주당(36.7%)보다 오차범위 내 앞섰다. 권순정 리얼미터 조사분석본부장은 9일 “보수 세력이 사실상 와해되다시피했던 지난해 6·13 지방선거 때와 비교해 보면 영남권에서 한국당의 지지율이 회복되고 있다”며 “다만 PK와 TK는 사정이 달라서 민주당 지지율이 30%대를 유지하고 있는 PK에서는 여당이 승부를 펼쳐볼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김나래 기자 nara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