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띠딴흐엉(왼쪽) 빈펄 부대표와 신세계건설 서화영 상무가 9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계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신세계그룹 제공

신세계그룹이 운영하는 스타필드의 대표적 휴양 레저시설 ‘아쿠아필드’가 베트남에 진출한다.

신세계는 베트남의 리조트 회사인 빈펄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맺고 2020년 베트남의 대표적 휴양지인 나짱과 푸꾸옥에 아쿠아필드를 선보이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빈펄은 베트남 최대 민간 기업인 빈(VIN)그룹의 리조트 계열 회사다.

빈펄 아쿠아필드의 시공은 신세계건설이 맡는다. 신세계견설은 빈펄의 아쿠아필드를 국내 스타필드에서 운영되는 것과 같은 형태로 만들 예정이다. 스타필드는 2016년 워터파크와 찜질스파, 사우나, 푸드코트 등을 갖춘 복합 휴양시설 아쿠아필드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현재는 고양점까지 두 곳에서 운영되고 있다.

신세계는 이번 계약으로 베트남에서의 영향력을 확대하게 됐다. 우선 스타필드는 빈펄로부터 아쿠아필드 개장 후 10년간 티켓 판매액의 일정 부분을 로열티로 받기로 했다. 또 신세계건설은 베트남 내 영향력이 막강한 빈그룹과 사업 파트너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신세계건설은 “이번 계약을 계기로 향후 빈그룹이 운영하는 호텔 및 쇼핑몰 등에도 아쿠아필드를 입점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