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운영하는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가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가수 김건모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한 가수 김건모(51)씨가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수사를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검은 10일 여성 A씨가 김씨를 고소한 사건을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유현정)에 배당하고 관할서인 강남서에 수사 지휘를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A씨는 2016년 8월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유흥주점에서 김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 법률대리인을 맡은 강용석 변호사는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 해당 의혹을 제기했다. 강 변호사는 사흘 뒤인 9일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씨 측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강 변호사는 “피해자가 원하는 것은 김씨의 사실 인정과 사과”라며 “김씨 측에도 이 입장을 전달했는데 ‘고소할 테면 해보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강 변호사는 이날 유튜브를 통해 김씨에게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또 다른 여성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이 여성은 당시 응급실 내원 기록을 공개하면서 “김씨의 파트너 여성과 빈 룸에서 언쟁을 벌이고 있었는데 김씨가 ‘시끄럽다’면서 욕하며 때렸다”고 주장했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