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축구대표팀의 박항서 감독(왼쪽)이 10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제 30회 동남아시안 게임 축구대회 인도네시아와의 결승전에서 그라운드 앞까지 나와 선수들에게 지시하고 있다. 박 감독 오른쪽은 이날 두 골을 넣은 도안 반 허우. AP연합뉴스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또 다시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썼다. 베트남 22세 이하 축구 대표팀을 이끌고 무려 60년 만에 동남아시안(SEA) 게임 챔피언의 자리에 올랐다.

베트남은 10일 필리핀 마닐라의 리살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SEA 게임 남자 축구 결승에서 인도네시아에 3대 0 대승을 거두고 우승을 차지했다.

SEA 게임은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자존심이 걸린 대회다. 하지만 동남아 축구 강국 베트남은 초대 대회였던 1959년 이후 60년 동안 우승과 인연이 없었다. 60년 전 우승도 베트남 통일 이전 월남(South Vietnam)이 이룬 성과라 베트남 내부에선 언급을 꺼린다. 이번에 결승에 오른 것도 2009년 이후 10년 만일 정도라 베트남 축구 팬들의 기대감은 어느 때보다 컸다.

베트남은 경기 초반 인도네시아의 기세에 주춤했다. 인도네시아는 빠른 스피드와 짧은 패스로 공을 점유하며 베트남 진영을 과감히 휘저었다. 베트남은 전반 15분 하 득 찐의 감각적인 슈팅을 시작으로 반격에 나섰다. 힘과 높이를 활용한 선 굵은 축구로 인도네시아를 제압해 나갔다.

그 과정에서 골도 나왔다. 186㎝의 장신 수비수 도안 반 허우(헤렌벤)가 전반 38분 코너킥 상황에서 방향을 절묘하게 바꿔놓는 헤더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후반 13분엔 주장 도 훙 중(하노이 FC)이 추가골까지 터뜨렸다. 크로스 상황에서 굴절된 공을 후방에서 달려들며 찬 중거리 슈팅이 절묘하게 인도네시아 골대를 갈랐다. 침착하게 경기를 주도하던 베트남은 후반 28분 프리킥 찬스에서 도안 반 허우가 쐐기골까지 터뜨리며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박 감독은 지난 2년 동안 베트남 대표팀을 이끌고 최고의 성과를 내 베트남인들의 성원을 받아 왔다.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아시안게임 4강, 10년 만의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까지 일궈냈다. 지난 1월 열린 아시안컵에선 12년 만에 8강에 오르며 베트남 축구를 한 단계 성장시켰다는 호평도 받았다.

지난달 7일엔 성과를 인정받아 역대 최고 대우로 최장 3년 재계약까지 체결한 박 감독은 SEA 게임 우승까지 차지하며 베트남에 보답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