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한마당

[한마당] 베트남 꿈 이룬 박항서의 마법

박정태 논설위원


동남아시안(SEA)게임은 동남아 국가들의 최대 종합스포츠대회다. 일종의 올림픽이다. 1959년 1회 대회를 시작으로 격년제로 열린다. 초창기에는 인도차이나반도의 태국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캄보디아 월남(현 베트남)과 싱가포르가 참여했다. 그러다 필리핀 인도네시아 브루나이 동티모르가 합류해 총 11개국의 스포츠제전으로 발전했다. 30회를 맞은 올해는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돼 11일 폐막했다. 69개 종목에서 530개 금메달을 놓고 경쟁한 가운데 종합우승은 필리핀(금 149개)이 차지했다. 2위 베트남(금 98개), 3위 태국(금 92개)이다.

이 대회가 우리에겐 생소하지만 그래도 눈길을 끄는 종목이 있다. 바로 축구다. 베트남 축구 대표팀을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맡고 있어서다. 2017년 10월 박 감독이 부임한 이후 베트남 축구는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첫 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첫 4강,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10년 만의 우승에 이어 올 1월 아시안컵 12년 만의 8강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냈다. 베트남의 국민 영웅으로 떠오른 박 감독은 지난달 AFF 선정 ‘올해의 감독’으로 뽑혔다.

베트남으로서 이루지 못한 게 SEA게임 축구 금메달이다. 동남아 월드컵으로 불리는 스즈키컵은 두 차례 우승컵을 들어올렸으나 동남아 올림픽인 SEA게임에선 60년간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초대 대회 때 월남이 우승하긴 했으나 통일 베트남의 기록은 아니다. 이런 베트남의 60년 한(恨)을 ‘박항서 매직’이 풀었다. 폐막 전날인 10일 축구 결승전에서 박 감독의 U-22 대표팀이 인도네시아를 3대 0으로 꺾고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이틀 전 베트남 여자 축구팀도 정상에 오른 터라 남녀 동반 우승이다. 꿈을 이룬 베트남 전역은 열광의 도가니가 됐다.

박 감독이 사령탑에 오른 이래 베트남은 다른 동남아 국가와의 대결에서 한 번도 패한 적이 없다. SEA게임에서도 무패(6승1무) 행진으로 정상에 등극했다. 명실상부한 동남아 최강이다. 이번 대회의 베트남 축구경기 전체를 국내 케이블TV에서 생중계할 정도로 우리 축구팬들의 관심도 뜨겁다. 박 감독은 오는 14일 U-23 대표팀을 이끌고 김해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내년 1월 2020 AFC U-23 챔피언십 본선에 대비하기 위해 경남 통영에서 동계전지훈련을 한단다. 박 감독의 고향이 통영 인근 산청인데 이거야말로 금의환향이다.

박정태 논설위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