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권사님이 목사님 설교 비웃고 흉내내는데…

일반 교인도 해선 안 될 일… 모범 보여야


Q : 집 근처 교회를 다니고 있습니다. 어느 날 권사님이 목사님 설교를 비판하고 흉내 내며 비웃는 모습을 봤습니다.

A : 권사 직분은 우리나라에만 있습니다. 권사 직무는 전도하고 교역자를 돕고 교회를 섬기며 어려운 교인을 살피고 위로하는 것입니다. 좋은 일 섬기라고 세운 직분입니다. 그 일을 하려면 덕망이 있고 삶으로 모범을 보이고 긍정적인 자세로 교회를 섬기는 사람이어야 합니다. 그런데 권사가 목회자를 비웃고 흉내 낸다는 것은 있어선 안 될 일입니다. 어떤 경로를 거쳐 권사가 됐는지 의심스럽습니다.

교회 직제상 장로, 안수집사, 권사는 선출직입니다. 교인들의 투표를 통해 검증된 사람들을 항존직이라 부릅니다. 교단에 따라 명예권사 제도를 만들고 선출과 추대를 병행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왜 명예인가에 대해선 정답이 없습니다. 명예란 명예로운 공헌을 한 사람에게 주는 합리적 보상입니다. 나이 들고 교회를 오래 다녔다는 것이 명예가 될 수는 없습니다. 그런 논리라면 명예 목사, 장로, 집사, 권사가 가능해집니다. 주님과 교회를 섬기는 사람들에게 명예가 무슨 의미가 있습니까.

목회자를 험담하고 설교를 비웃는 것은 권사는 고사하고 일반 교인도 해선 안 될 언행입니다. 왜냐하면 그런 부류의 사람들은 설교를 연속 드라마 정도로 치부하는 사람들이고 설교를 통해 삶의 변화를 바라는 것이 아니라 즐기려는 사람들입니다.

설교는 설교자에게도 책임이 있습니다. 설교를 잘하려 들지 말고 바로 해야 합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말씀 선포라는 막중한 책임감으로 해야 합니다. 듣는 사람은 오늘 하나님께서 설교자를 통해 나에게 말씀하신다는 낮은 자세로 경청해야 합니다.

설교를 비웃고 흉내 내는 아무개 권사의 교회 생활은 보지 않아도 뻔합니다. 그런 부류의 중직자들은 덕을 세우지 못할 것이고 목회 조력자가 아닐 것입니다. 목회자에게도 격려 지원, 기도가 필요합니다. 나쁜 것은 본받지 말고 좋은 것을 본받고 따르도록 하십시오. 그것이 자신의 신앙 성장과 섬김의 바른 자세이니까요.

박종순 충신교회 원로목사

●신앙 생활중 궁금한 점을 jj46923@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이 지면을 통해 상담해 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