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중 FTA 후속 협상 가속화… 미세먼지 문제도 지속적 협력”

文 대통령-리커창 총리 청두 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23일 오후 중국 쓰촨성 청두 진장호텔에서 양자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후 쓰촨성 청두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했다. 문 대통령과 리 총리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후속 협상 등 다방면의 양국 협력 방안과 한·중·일 3국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리 총리의 회담은 지난해 5월 이후 1년7개월 만에 열린 것이며, 이번이 네 번째다.

청두 진장호텔에서 리 총리를 만난 문 대통령은 “오랜 친구 같은 총리를 다시 뵙고 양국 공동 번영 방안을 논의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우리의 만남과 대화가 ‘좋은 비는 시절을 알아 봄이 오면 만물을 적시네’라는 두보의 시처럼 양국의 새로운 관계 발전을 이루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청두의 혁신창업단지를 시찰했다며 “거기에서 중국과 한국의 창업자들이 공동 연구를 하는데, 중국·한국의 혁신을 지탱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중국은 수교 이후 경제·통상·문화·인적 교류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 협력을 통해 함께 발전하며 동북아의 평화와 세계 번영에 이바지해 왔다”고 평가했다. 특히 현재 진행 중인 한·중 FTA의 서비스·투자 후속 협상 등을 통해 경제협력 수준을 높이기 위한 제도적 기반을 강화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리 총리는 양국이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 이익을 갖고 있고, 활발한 교류와 협력이 한·중 관계의 안정적 발전을 위한 중요한 토대가 된다면서 FTA 후속 협상을 가속화하자는 데 공감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정부가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해온 점을 평가하고, 최근 체결된 양국 간 ‘청천(맑은 하늘) 계획’ 양해각서(MOU) 등을 통해 대기질 예보 정보 공유 시스템 구축과 같은 가시적 성과를 만들어 가자고 했다. 리 총리도 환경과 대기질 개선 문제를 중시하고 있다며 협력 의사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설명하고, 최근 한반도 정세가 엄중한 상황에서 한·중 간 전략적 소통과 협력이 더욱더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청두=임성수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