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늘의 설교] 믿음이 현실이 되는 삶

마가복음 5장 25~34절


본문 25~26절에 나오는 여인은 혈루증으로 12년 동안 고통 중에 있었습니다. 당시 사람들은 혈루증을 부정하다 여겼습니다. 사람들의 차별 속에 평범한 생활은 불가능했으며 극심한 육체적 고통도 겪어야 했습니다. 어떤 의사도 병을 고치지 못했으며 치료를 받고 약을 먹어도 아무런 효과가 없었습니다. 오히려 몸은 나날이 나빠져 갔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여인은 예수님이 사람을 낫게 한다는 소문을 듣습니다. 그 여인이 그 소문을 그대로 믿을 수 있을까요. 믿음은 누구든지 가질 수 있습니다만 그 믿음이 현실이 되는 경우는 세상에선 찾아보기가 힘이 듭니다. 그러나 히브리서 11장 1절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라고 말합니다. 우리가 가진 믿음이 보이지 않는다면 믿음이라고 할 수 없는 것입니다. 주님 뜻 안에서 바라고 원해 갖게 된 믿음이라면 반드시 나타나야 합니다.

여인이 바라던 것은 병이 낫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병을 낫게 해 줄 분이 예수님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습니다. 이제 중요한 것은 그 믿음이 실제가 되는 일입니다. 본문 27~28절은 “예수의 소문을 듣고 무리 가운데 끼여 뒤로 와서 그의 옷에 손을 대니 이는 내가 그의 옷에만 손을 대어도 구원을 받으리라 생각함일러라”며 그 여인의 믿음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믿음이 현실이 되기 위해 여인은 무리 가운데 섞여야 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여인을 부정하게 여겼습니다. 사람과 섞일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습니다. 무리 중에 섞여 있던 것과 예수님의 옷을 만진 것이 발각되기라도 한다면 반드시 처벌을 받아야 했습니다. 하지만 여인은 예수님의 옷에만 손을 대면 나을 수 있다는 믿음 속에 무리 가운데 망설임 없이 들어갔습니다.

그 결과가 무엇입니까. 본문 34절은 “예수께서 이르시되 딸아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으니 평안히 가라 네 병에서 놓여 건강할지어다”고 말합니다. 네 믿음이 너를 구원했다는 말입니다. 영어 성경에선 “너의 믿음이 병을 고쳤다”고 합니다. 병을 고칠 수 있다는 믿음이 예수님의 옷을 만짐으로 현실이 된 것입니다.

여인이 무리 속으로 들어가 예수님의 옷을 만지기 전까지 여인의 믿음은 보이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믿음이 무엇이었는지 오늘날 우리는 알 수 있습니다. 믿음이 현실이 되기 위해서는 이처럼 우리가 가진 믿음을 보일 수 있어야 합니다.

누가복음 18장에선 “다윗의 자손 예수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라고 외치는 눈먼 자를 향해 예수님은 “네게 무엇을 해 주기를 원하느냐”고 묻습니다. 만약 이때 눈먼 자가 ‘에이 예수님 보고도 모르세요, 제 앞이 안 보이잖아요’라고 말했다면 어땠을까요. 말도 안 되는 얘기 같지만 우리의 믿음이 이럴 때가 많습니다. 우리는 마음속으로 ‘예수님 제 사정 다 아시잖아요, 제 머리털까지도 다 헤아리시는 분인데 제가 일일이 얘기하지 않아도 다 알아서 해 주세요’라고 말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예수님이 원하는 믿음의 모습은 위와 같은 모습이 아닙니다. 눈먼 자의 고백처럼 ‘주여 보기를 원하나이다’라고 얘기해야만 합니다. ‘예수님 보기를 원하며 듣기를 원하고 일어서기를 원합니다’라고 예수님에게 직접 말해야 합니다. 예수님은 다 아시겠지만 그래도 제 믿음의 고백을 올려 드러내 보일 때에 예수님은 네 믿음이 너를 구원했다며 응답하실 겁니다. 그때야 우리의 믿음이 현실로 나타나는 것을 여러분도 보게 될 것입니다.

진리와 생명이며 삶의 주관자이자 치료자인 주님을 믿습니까. 그렇다면 주님 말씀을 의지해 그물을 던지십시오. 밤새도록 한 마리 고기도 못 잡는다는 사실을 알고 있을지라도 말씀에 의지해 그물을 던지면 믿는 대로 내 앞에서 이루어지는 역사를 보게 될 것입니다.

여러분 믿음이 현실이 되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합니까. 그것이 무엇이든지 바로 오늘 믿음대로 행한다면 그 실상을 보게 될 것입니다.

문형기 사관(구세군동대전교회)

◇구세군동대전교회는 한 손에는 빵을 한 손에는 복음을 들고 영혼 구원의 사명을 감당하고 있습니다. 저소득층 아동을 위한 무료 악기 교실, 지역주민을 위한 쉼의 공간 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하나님 사랑으로 이웃을 사랑하며 우리가 먼저 받은 은혜를 흘려보내기를 소망하는 교회입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