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을 대표하는 지성인 우치다 타츠루가 전문가의 논의를 엮어 인구 감소 사회의 미래를 전망한 작품이다. 제목에서 짐작할 수 있듯 도발적인 내용이 적지 않다. 저자는 통념처럼 인구 감소가 위기와 재앙만을 예고할지 물으면서, 인구 감소 사회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구체적인 대안까지 제시한다. 김영주 옮김, 296쪽, 1만5000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