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손영옥(사진) 미술·문화재 전문기자(필명 손정)가 2020 조선일보 신춘문예 미술평론 부문에 당선됐다. 당선작은 ‘새로운 여성주의 기표로서의 추상화’로, 정직성 신민주 제여란 등 추상 작업을 하는 여성 작가 3명의 작품세계를 페미니즘 관점에서 분석했다. 미술평론가 이선영씨는 심사평에서 “이론과 현장이 적절히 안배된 점이 훌륭했다”고 밝혔다. 시상식은 오는 22일 오후 5시 조선일보사에서 열린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