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사는 지난 30일 이사회를 열어 신임 발행인 겸 대표이사 사장에 이영성(59·사진) 부사장을 선임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신임 대표이사는 1987년 한국일보에 입사해 정치부장, 편집국장, 편집인을 역임했다. 이준희 전 사장은 고문으로 위촉됐다. 신임 인쇄인에는 권동형 경영지원실장이 선임됐다.

권남영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