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최대 새해맞이 특집쇼 ‘딕 클라크스 뉴 이어스 로킹 이브 위드 라이언 시크레스트 2020’에서 히트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무대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전 세계를 홀린 그룹, 그들을 맞을 준비가 되셨나요. BTS입니다.”

새해를 맞이하는 31일(현지시간) 밤. 사회자 라이언 시크레스트의 소개말이 끝나자,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는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향한 함성으로 가득 찼다. BTS는 미국 최대 새해맞이 특집 방송 ABC ‘딕 클라크스 뉴 이어스 로킹 이브 2020’에 출연해 8분간 라이브 무대를 펼쳤다.

계단식 보조무대에 모습을 드러낸 BTS는 ‘메이크 잇 라이트’로 공연을 시작한 후 메인 무대로 이동해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선보였다. 명불허전의 ‘칼군무’ 퍼포먼스는 물론 무대를 옮겨가는 도중에도 흔들림 없는 라이브를 선사했다.

피부색과 국적, 성별, 연령대를 초월한 팬들은 노랫말을 따라 부르며 ‘한국어 떼창’을 이어갔다. 관중석 사이에는 ‘방탄’ ‘정국’ 등 한국어로 적은 플래카드들도 눈에 띄었다. 무대를 마친 일곱 멤버는 팬들을 향해 한목소리로 “해피 뉴 이어”를 외쳤다.

‘뉴 이어스 로킹 이브’는 뉴욕 타임스스퀘어, 로스앤젤레스, 뉴올리언스, 마이애미 무대를 원격으로 오가며 진행된다. 매년 최소 100만명의 관중이 현장에 몰리고, 시청 인원은 최대 2500만명에 이른다. 최정상급 가수들만 초청되는데 이날 공연에는 BTS와 포스트 말론, 샘 헌트, 엘라니스 모리셋, 어셔 등이 무대에 올랐다.

한국인 가수가 타임스스퀘어 새해맞이 무대에 오른 것은 2012년 싸이에 이어 두 번째다. 당시 광장에 운집한 100만명 인파가 싸이의 ‘강남스타일’에 맞춰 ‘말춤’을 추는 장관이 연출된 바 있다. BTS는 2017년 사전녹화를 통해 할리우드 무대에 출연했는데, 타임스스퀘어 무대에 직접 선 것은 처음이다.

공연을 마친 뒤 리더 RM은 SNS에 “뉴욕의 풍경이 너무나 생경해 내내 얼떨떨했다. 영화 ‘나홀로 집에’에서 스치던 그곳이 맞나 몇 번이나 눈을 비볐는지 모른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방탄과 아미(팬클럽)로 쓰인 2010년대를 지나 2020년은 더 열렬히 써내려가 보겠다”며 새해 포부를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