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에 추리의 재미를 더한 MBC 예능 ‘복면가왕’은 전 세계 50여개국에 포맷을 수출하며 국내 콘텐츠 수출 붐을 이끌고 있다. 사진은 지난 1일 SIC채널에서 첫 방송된 포르투갈 버전의 복면가왕. SIC 제공

이 예능은 2015년 설 특집 파일럿으로 선보이자마자 큰 화제를 모으며 곧장 정규 편성됐다. 직관적인 얼개가 눈을 사로잡았다. 가면을 쓴 스타들이 노래를 부르고 패널들이 이들의 정체를 맞추는 식이었다. 기민한 독자라면 진즉 눈치챘을 이 프로그램은 ‘복면가왕’(MBC). 어엿한 장수 예능이 된 복면가왕은 주말 전통 강호 ‘1박2일’(KBS2)의 복귀에도 여전히 8~9%(닐슨코리아)의 높은 시청률로 선전 중이다.

이 프로그램이 예사롭지 않은 또 다른 이유는 바로 전 세계에 포맷을 수출하는 콘텐츠 한류의 선봉장이어서다. 현재 미국 독일 영국과 중동 지역까지 50여개국에 현지판 복면가왕이 소개됐거나, 소개될 예정이다. 미국이 교두보가 돼 유럽과 중동에까지 진출한 것으로 ‘대장금’ 등 드라마를 빼면 국내 콘텐츠가 이처럼 여러 곳에 수출된 사례가 드물다. 흥행 보증수표로도 여겨지는데, 지난해 하반기 독일과 호주, 멕시코에서 방송된 복면가왕은 곧바로 시청률 정상을 차지했다.

복면가왕의 성공 이유로는 스포츠 선수부터 코미디언까지를 아우르는 여러 스타의 걸출한 노래 실력을 맛볼 수 있다는 점이 첫손에 꼽힌다. 발랄한 가면들을 살펴보는 재미도 있다. 무엇보다 복면가왕은 음악 감상에 그치는 여타 예능과는 달리 가면 속 정체를 알아맞히는 ‘추리’의 묘미가 대단하다.

방송 관계자들이 복면가왕의 수출 요인으로 꼽는 것도 이런 강점들이다. 박현호 MBC 콘텐츠사업국장은 “음악은 만인이 공감하는 코드로 원래 수출 가능성이 크지만, 거기에만 머물지 않았다는 사실이 주효했다”며 “해외 제작자들이 관심을 가지는 이유는 음악적 진정성에 더해 복면가왕 포맷이 호기심을 자극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FOX채널에서 선보인 미국판 복면가왕 ‘더 마스크드 싱어’. FOX 제공

대표적인 사례가 미국이었다. ‘아메리카 갓 탤런트’ 등을 히트시킨 유명 제작자 크레이그 플레스티스는 태국에서 현지 복면가왕을 보고 매료돼 MBC를 찾았다. 수사물 같은 재미가 있어서였다. 이후 지난해 초 폭스 채널에서 방송된 미국판 복면가왕 ‘더 마스크드 싱어’는 1400만명가량의 시청자를 모으며 돌풍을 일으켰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최근 플레스티스는 시즌 1, 2의 연이은 흥행에 무척 고무돼 있는데, 오는 2월 방송을 앞둔 시즌3는 이전보다 더 많은 셀럽이 출연하고, 출연진 코스튬도 스케일을 더 키운 것으로 전해진다.

결국 음악이란 내용에 추리라는 형식을 살짝 가미한 발상의 전환이 세계적 흥행을 견인한 것이다. 변주가 쉽다는 점도 한몫했다. 박 국장은 “복면가왕은 수출할 때 엄격한 가이드라인을 고수하지 않는다”며 “무대와 패널 구성, 출연진 의상 등을 각 나라 문화코드에 맞출 수 있다는 점도 외국 제작진에게 매력적이었던 것 같다”고 했다.

‘너의 목소리가 보여’(엠넷) 등 한국 음악 예능 수출은 활기를 띠어가는 추세다. 수출가는 영미권으로 치면 한 회당 많게는 3~4만 달러까지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이 같은 수출로 국내 콘텐츠에 대한 해외 제작진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는 게 중요하다. K팝 등 한국 문화와 국내 연예인들의 해외 진출 여건도 한층 풍요로워진 셈이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