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설교] 이 좋은 편을 택하였으니

누가복음 10장 38~42절


교회에선 봉사자들이 많은 부분에서 섬기고 있습니다. 그들 중 힘든 일에 봉사하는 이들도 있고 덜 힘든 일에 봉사하는 이도 있습니다. 신년이 돼 직분자를 세울 때면 다들 조금은 덜 힘든 일을 맡고 싶어하죠.

하루는 이런 질문을 받았습니다. “목사님, 주방에서 봉사하는 것이 너무 힘들고 어려워요.”

몇 마디 주고받으니 몸보다 마음이 힘든 어려움이 더 컸습니다. 고생스럽게 봉사하고도 인정은커녕 판잔을 받고 무시당하니 속상하고 힘들다는 겁니다.

“성가대 하는 성도가 자기들은 목사님 말씀 듣고 예배를 섬겨 너무 좋다며 자신들은 복 받았고 주방에서 힘들게 일하는 우리는 불쌍하다는 듯이 이야기해요.”

교회를 섬기는 일에 좋고 나쁜 자리가 있겠습니까. 그러나 그 성도는 오늘 본문을 이야기하며 자신들은 마르다처럼 희생하는 자들이라며 불쌍히 여깁니다. 과연 그럴까요? 예수님을 영접하는데 섬기며 대접하는 일을 누군가는 해야 합니다. 마르다가 열심히 이것저것 준비하며 대접하고자 합니다. 반면 동생 마리아는 예수님의 발치에 앉아 말씀을 듣고 있으면서 바깥일에는 신경을 쓰지 않으려고 합니다.

둘 중 어느 것이 좋은 일이고 어느 것이 덜 좋은 일입니까? 마르다는 주방에서 준비하며 생각이 복잡해집니다. 혼자 분주하니 ‘동생이 좀 도와주면 좋을 텐데’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그래서 마르다는 어떻게 했습니까? 동생에게 서운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눈치도 주지 않았겠습니까? 일부러 딸그락 소리도 내고, 힘든 기색을 나타내기도 하고. 그러나 동생은 반응도 없습니다. 서운함이 속상함으로, 분함으로 커져갑니다.

안 되겠다 싶어 예수님께 도움을 청합니다. “선생님, 지금 저 혼자 일하고 있는데 동생의 손이 좀 필요합니다. 동생 좀 보내주세요.”

마르다의 마음은 어떨까요. 이해는 되지만 좀 더 성숙된 모습으로 처리할 수 있지 않았을까요? 예수님 말씀대로 할 수 있을 만큼만 하더라도 기쁨으로 섬겼더라면 더 좋았을 것입니다. “오늘은 내가 사랑하는 분을 모셨으니 내가 섬겨야지.” 예수님을 대접한다는 생각에 기쁨과 감사로 모든 것을 감당할 수 있었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요.

반면 동생 마리아의 입장을 봅시다. 예수님 말씀을 듣는 것이 너무 좋지만 밖에서 언니가 힘들어 내뱉는 한숨, 주방 도구들이 부딪히는 거친 소리를 들었을 겁니다. 눈치가 보이죠.

만약 마리아가 “평소에 나만 부려먹더니 오늘은 언니가 일 좀 하라지”, “언니도 예수님 옆에 오고 싶어 저러겠지. 약 오르겠지”라는 생각을 갖고 예수님 발치에 앉아서 말씀을 듣고 있다면 어떨까요. 과연 이런 모습을 보고 예수님께서 “이 좋은 편을 택하였으니 빼앗기지 아니하리라”고 말씀하셨을까요? 마리아의 마음은 반대로 ‘언니, 오늘은 내가 꼭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싶어. 미안해. 예수님께서 가시고 나면 뒷일은 내가 다 할게’란 마음으로 예수님의 발치를 떠나지 않았다면 어떻습니까? 바로 예수님께서 칭찬하신 ‘이 좋은 편’아닙니까? 여러분들은 어떤 ‘좋은 편’을 택하고 있나요. 마르다는 밖에서 고생하며 일하니까 별로 좋지 않고 마리아는 예수님 곁에서 말씀을 들으니 좋은 것 같나요.

이런 유치한 생각으로 좋은 것을 택했다고 하지 마십시오. 어떤 일이나 사람과 비교하며 좋냐, 아니냐를 따지는 것은 유치합니다. 이제는 주님과의 관계를 생각하고, 자기 자신의 신앙고백을 생각하십시오. 밖에서 고생하건, 안에서 주님의 말씀을 듣건 정말 주님을 사랑하기 때문에 주님을 섬기고 싶은 것입니다. 주님의 몸 된 교회이기에 교회에 필요한 것들이 보이면 주님의 부르심으로 알고 기꺼이 섬기는 겁니다. 이런 신앙고백으로 ‘이 좋은 편’을 택하십시오. 주님과 함께하고 싶고, 주님의 말씀 한 절, 한 절 놓치고 싶지 않은 그 간절함과 사모함으로 주님 곁으로 나아오십시오. 뜨겁게 주님을 사랑하며 이 신앙의 여정을 걸어가시기를 축복합니다. 주님께서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이 좋은 편을 택하였으니 빼앗기지 아니하리라.”

이창섭 목사(전주 생명의빛교회)

◇생명의빛교회는 말씀과 성령, 생명의 역사로 쓴 뿌리와 상처가 치유되고 하나님 나라의 평안과 안식을 누리는 신앙생활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