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작가들이 잇달아 수상을 거부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작가들은 이상문학상을 주관하는 문학사상사가 수상작 저작권을 한시적으로 양도할 것을 요구하자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파문이 확산되자 문학사상사는 6일 제44회 이상문학상 수상작 발표를 위해 마련했던 기자간담회를 취소했고 수상작 발표도 무기한 연기했다.

올해 이상문학상 수상자로 결정된 소설가 김금희(사진) 최은영 이기호는 각각 최근 문학사상사의 요구에 반기를 들면서 수상을 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학사상사는 이들 작가에게 수상이 결정됐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수상작 저작권을 3년간 양도하고, 수상작을 작가 개인 단편집에 실을 때도 표제작으로 내세울 수 없다’는 조건을 내걸었다고 한다. 김금희 최은영 이기호는 문학사상사의 요구가 작가를 존중하는 태도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예컨대 이기호는 페이스북에 “(문학사상사가) 저작권 양도 이야기를 하길래 가볍게 (수상을) 거절했다”며 “왜 그들(수상 작가)의 작품을 출판해서 얻은 이익을 특정한 사람들이 가져가야 하는가”라고 적었다. 이렇듯 작가 3명이 수상을 거부하면서 수상 작품집 출간도 어렵게 됐다. 올해 수상자는 대상 1명, 우수상 5명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문학계에 따르면 이상문학상의 경우 저작권 양도를 명시한 문구가 공식 문서에 들어간 것은 지난해부터였다. 문학사상사는 문제가 된 규정을 삭제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당분간 이번 사태가 일으킨 파문은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문학평론가인 김명인 인하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저작권 행사 제한 조치는 어불성설”이라며 “(이번 파문을) 충분히 견뎌낼 수 있는 맷집을 지닌 김금희 같은 작가가 먼저 나서서 문제 제기를 잘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차제에 다른 메이저 출판사들의 경우에도 작가들에게 강제하는 유무형의 강제나 불이익은 없는지 살펴보고 적절한 대응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1977년 제정된 이상문학상은 한국을 대표하는 문학상으로 통한다. 그동안 이문열 이청준 김훈 신경숙 한강 등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문학사상사는 매년 1월 대상과 우수상 작품을 묶어 작품집을 냈고, 한때 이 작품집은 출간과 동시에 베스트셀러 순위에 오르내릴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었다.

박지훈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