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를 대표하는 소설가 마거릿 애트우드가 1985년에 펴낸 소설 ‘시녀 이야기’의 후속작을 들고 돌아왔다. 시녀 이야기로부터 15년 뒤의 이야기가 펼쳐지는데 흡인력이 상당하다. 저자는 “시녀 이야기에 대한 독자들의 질문이 바로 이 책에 모든 영감을 주었다”고 말했다. 책은 출간과 동시에 북미 시장에서 각종 베스트셀러 순위 1위를 석권하다시피 했다. 지난해 10월에는 부커상 수상작으로도 선정됐다. 김선형 옮김, 600쪽, 1만5000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