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를 소재로 한 창작 뮤지컬 ‘위안부(Comfort Women)’(사진)가 ‘2019 브로드웨이월드 로스앤젤레스 어워즈’에서 최우수 뮤지컬상 등 3관왕을 차지했다.

8일(현지시간) 공연기획사 디모킴 뮤지컬 팩토리에 따르면 ‘위안부’는 공연전문 사이트 브로드웨이월드가 주관한 이 시상식에서 작품상 격인 최우수 뮤지컬과 연출, 여우주연 3개 부문 상을 받았다.

수상작은 관객의 직접 투표를 통해 선정됐으며, ‘위안부’의 총감독인 김현준 연출은 한국인 최초로 이 시상식에서 연출상을 수상했다. 한국계 에비게일 최 아레이더는 여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위안부’는 일제강점기 일본 도쿄의 설탕공장에 일자리가 있다는 말에 속은 소녀 고은이 인도네시아에 주둔한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 같은 처지에 있는 소녀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