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협 “정부는 자유민주주의 신념 국민에 공표하라”

한국복음주의협의회(한복협·회장 이정익 목사)가 “정부는 대한민국 헌법에 명시된 자유민주주의 기본 질서와 중심 가치에 관해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음을 국민 앞에 공표하라”는 내용의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한복협은 지난 10일 서울 종교교회에서 이같은 선언문을 발표하고 “정부가 광화문과 서초동에 모인 국민의 충정 어린 요청을 하나로 묶어 갈등과 분열을 극복하고 더 부강한 나라로 발전시키는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선언문은 유관지 북한교회연구원장과 허문영 평화한국 대표, 박명수 서울신대 교수가 낭독했다. 100여명의 참석자들은 선언문이 낭독되는 중간에 ‘아멘’과 박수로 동의의 뜻을 표했다.

한복협은 “대한민국은 심각하게 분열돼 한반도 남쪽에 마치 두 나라가 존재하는 것처럼 대립하고 있다”면서 “해방 직후 남북 분열에 이은 심각한 남남 분열로 많은 사람을 염려 속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사회의 분열과 혼란을 해결하는 유일한 길은 대한민국 헌법 정신으로 돌아가 자유민주주의적인 국가적 정체성을 분명히 하는 데 있다”면서 “여기에 기초해 보수든 진보든 어떤 종류의 정치적 독재에도 반대하며 경제적 독점을 정당화하는 특권 재벌이나 귀족 노조를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