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오른쪽) LG유플러스 부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20’에서 구글 경영진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골프 선수가 티샷한 볼이 어디에 떨어질지, 어떤 궤적으로 날아갔는지를 갤러리가 휴대전화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골프 관련 AR(증강현실) 콘텐츠 개발로 가능해지는 미래다.

LG유플러스는 이 같은 콘텐츠 개발을 위해 7~1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0’에서 구글과 협력하기로 공식 합의했다고 12일 밝혔다. 양사가 AR 콘텐츠 활성화를 위해 공동으로 출자하는 AR 콘텐츠 펀드를 즉시 조성하고, AR 콘텐츠의 공동 제작 및 글로벌 공급에 협력하기로 한 것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5세대(G) 이동통신이 확대되면 AR VR(가상현실)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커진다. 세계적인 콘텐츠 업체인 구글과 협력해 스타트업 등 관련 업계에 ‘마중물’이 될 콘텐츠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AR는 VR과 함께 5G 시대 대표적인 실감형 미디어 기술이다. VR의 경우 깊이 몰입해 콘텐츠를 즐길 수 있지만, 시야를 완전히 차단하는 특수한 기기를 머리에 써야 하기 때문에 주변을 볼 수 없다. 또 기기가 무거워 착용감도 불편하다. AR은 현실 세계를 보면서 동시에 가상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이번 제휴는 양사가 지난해 VR 콘텐츠를 공동 제작하고 투자한 경험을 AR 분야로 확장한 것이다. LG유플러스는 공동 제작한 입체 AR 콘텐츠를 유플러스 플랫폼을 통해 한곳에서 모아 볼 수 있게 고객에게 제공하고, 구글은 검색 엔진을 통해 전 세계 통신사와 단말 제조사에 해당 콘텐츠를 서비스할 계획이다.

구글 검색이 제공하기 어려운 애니메이션 동작과 효과음 등은 LG유플러스가 구글 대신 제공해 서비스에 차별성을 둘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5G 혁신형 콘텐츠 제작·수급과 유무선 융복합 기술 개발에 향후 5년간 2조6000억원을 투자하고 AR·VR 기반의 실감형 콘텐츠를 모바일뿐 아니라 TV 플랫폼으로 확장해 유선 고객에게도 5G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