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이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리버풀과 가진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홈경기에서 골문을 벗어난 슛에 안타까워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이 2020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첫 출전에서 ‘무패 선두’ 리버풀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패배를 지켜봤다. 사실상 노마크 기회에서 허공으로 날려버린 슛은 그동안의 찬사를 혹평으로 돌려놨다. 3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풀고 복귀한 2경기에서 반등을 이루지 못하며 손흥민이 혹독한 겨울을 맛보고 있다.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리버풀과 가진 2019-2020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홈경기에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 풀타임을 뛰었지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0대 1로 졌다. 리버풀에 올 시즌 리그 21번째 무패(20승 1무)를 선사하고 8위로 내려갔다. 중간 전적은 8승 6무 8패(승점 30)다. 올해 들어 첫승을 따내지 못하고 있다.

원톱 해리 케인을 잃은 토트넘 공격진은 리버풀의 ‘철벽 수비’를 뚫지 못하고 갈팡질팡했다. 센터백 버질 반 다이크를 중심으로 리그 최소 실점(14점)에 빛나는 리버풀 수비진은 웬만한 전술로 뚫을 수 없을 만큼 막강했다. 이런 리버풀도 경기 종반으로 갈수록 집중력을 잃어 토트넘에 공격 기회를 열어줬다. 그중 가장 결정적인 기회가 손흥민에게 찾아왔다.

손흥민은 0-1로 뒤처진 후반 29분 리버풀 페널티박스 안에서 오른발 슛을 때렸지만 공은 엉뚱하게 크로스바 위로 벗어났다. 앞뒤에 리버풀 수비수 2명이 다가오고 있었지만 슛을 방해할 정도로 가깝지 않았다. 평소의 손흥민이면 득점이 가능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온라인판에서 “토트넘이 갈수록 살아난 경기력을 골로 보상할 기회를 얻었지만 손흥민에 의해 무산됐다”고 평가했다. 영국 스포츠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6.4점의 평점을 부여했다. 팀 내 3번째로 낮은 점수다. 징계를 풀고 복귀한 지난 6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64강전에서는 평점 6.9점을 받았다. 복귀 후 2경기의 활약상이 모두 6점대라는 혹평을 받은 것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