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맥도날드는 올해 정규직 600명을 채용한다고 13일 밝혔다(사진). 1988년 한국 진출 이후 최대 규모다.

맥도날드는 분기별로 매장 관리직 매니저 공개 채용을 진행해 연간 200명을 모집할 예정이다. 외부 지원은 물론 기존 시급제 직원들도 지원할 수 있다. 나머지 400명은 신설된 매장 시프트 매니저직으로 채용한다.

기존 시급제 직원 중에서 지원받아 선발된 인원은 정규직 매니저로 전환 채용한다. 이들은 향후 매장을 총괄하는 점장이나 지역 내 여러 매장을 관리하는 중간관리자로 성장할 수 있고 본사에서 경력을 개발할 수도 있다.

맥도날드는 “책임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나날이 성장하고 있는 외식 분야의 전문가 양성에 기여하고 고용 창출에도 일조하기 위해 정규직 채용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