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마닐라 인근 탈(Taal)화산이 12일 폭발하면서 솟아오른 화산재 구름 사이로 번개가 치고 있다. 화산재가 최고 15㎞ 상공까지 치솟으면서 대기 불안정을 일으켜 번개를 유발한 것으로 추정된다. 로이터연합뉴스

필리핀 수도 마닐라 인근 관광명소인 탈(Taal)화산이 폭발해 마닐라의 국제공항 운영이 한때 중단되고 주민과 관광객들이 대피했다. 탈화산은 세계에서 가장 작은 활화산으로 1977년 이후 43년 만에 분화했다.

필리핀 지진화산연구소는 1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12일 오후 1시부터 탈화산 주분화구 내부에서 활발한 증기 활동이 있었고, 13일 오전 2시49분에서 4시28분까지 마그마성 분화로 발전했다”고 밝혔다.

탈화산은 전날 오전 천둥소리와 비슷한 굉음과 진동을 내며 증기 활동을 시작하더니 화산재를 뿜어냈다. 이어 오후 7시30분쯤 높이 10∼15㎞에 달하는 테프라(화산 폭발로 생성된 모든 종류의 쇄설물) 기둥을 만들었다. 이어 이날 새벽 두 시간 가까이 용암을 내뿜었다. 호수로 둘러싸인 화산섬 인근 지역에서는 규모 2.9~3.9의 지진이 최소 75차례 관측됐다. 한때 쓰나미 우려가 제기됐지만 다행히 발생하지는 않았다.

전날 탈화산의 활동으로 화산재가 수도권인 케손시 북쪽까지 떨어지자 필리핀 지진화산연구소는 탈화산을 영구 위험지역으로 선포하고 ‘경보 4단계’를 발령했다. 4단계는 최고 단계인 5단계 전 단계다. 마닐라의 니노이 아키노국제공항과 클락국제공항은 12일 오후 6시 이후 전면 폐쇄됐고, 화산 분화구 주변 반경 14㎞ 내에 거주하는 모든 주민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로이터통신은 1만6000여명의 주민과 관광객이 대피했다고 전했다. 필리핀 당국은 13일 수도권과 인근 지역 모든 관공서와 학교에 각각 휴무령과 휴교령을 내렸고, 민간기업에도 휴업을 권고했다.

필리핀은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조산대에 위치해 화산 활동과 지진 피해가 잦은 편이다. 칼화산이 1911년과 1965년 폭발했을 때는 각각 1500명과 200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탈화산은 활화산 관광지로 부각되면서 매년 수천명의 관광객이 트래킹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 지진화산연구소는 “탈화산에서 위험한 수준의 폭발이 수시간이나 수일 내로 일어날 수 있다”면서도 “용암 분출이 일어났다고 해서 탈화산이 위험한 폭발 단계에 진입했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레나토 솔리돔 소장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아직 1965년과 1911년, 1754년처럼 폭발이 일어날 징후는 보이지 않는다”면서 “(위험한 분출이 일어나려면) 화산재와 돌, 가스가 시간당 60㎞ 속도로 호수를 가로질러 수평 이동하는 현상이 나타나야 한다”고 말했다.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65㎞가량 떨어진 탈(Taal) 화산이 전날 폭발한 후 바탄가스주 아곤실로 지역의 주민들이 13일(현지시간) 오토바이를 타고 화산재로 뒤덮인 도로를 지나고 있다. 화산재가 두껍게 쌓이면서 마치 회색의 모래사장을 달리는 듯하다. 필리핀 당국은 화산 반경 14㎞ 내의 주민과 관광객에게 긴급 대피령을 내렸다. EPA연합뉴스

이에 따라 필리핀 당국은 이날 아키노공항의 운영을 일부 허용했다. 항공사 동의를 구한 항공편만 운항이 재개됐고 항공기 이륙은 오전 10시부터, 착륙은 낮 12시부터 허가됐다. 일부 운항이 재개됐지만 대다수 항공편은 예정시간보다 지연되고 있다. 필리핀 항공 당국은 “터미널 관리와 항공기 수용 능력 확보를 위한 작업으로 항공편 간 대기시간이 길어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공항 운영이 일부 재개되면서 탑승객들이 몰려 아키노공항과 클락공항은 혼잡을 빚고 있다. 탈화산의 추가 폭발 가능성이 남아있는 만큼 최대한 빨리 벗어나려는 승객들이 몰리고 있는 것이다. 마닐라 외에 한국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보라카이나 세부 등은 거리가 수백㎞ 떨어져 있어 이곳을 오가는 직항 노선은 정상 운영되고 있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