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레 고메스가 14일(현지시간) 밝은 표정으로 에버턴 팀 훈련장인 USM 핀치 팜에 들어서고 있다. 에버턴 공식 홈페이지 캡처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깊은 태클을 받아 발목 골절로 수술대에 올랐던 안드레 고메스(에버턴)가 목발을 내려놓고 훈련장에 복귀해 개인훈련을 시작했다.

에버턴은 14일(현지시간) “고메스가 발목 부상으로 인한 재활을 이어가기 위해 (팀 훈련장인) USM 핀치 팜에 돌아왔다”고 전했다.

구단 홈페이지에 올라온 동영상에는 사복 차림의 고메스가 팀 훈련장에서 구단 스태프, 동료들과 포옹하며 재회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고메스는 지난해 11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토트넘 홋스퍼와의 홈경기에서 손흥민의 백태클과 이어진 토트넘 세르주 오리에와의 충돌로 인해 오른쪽 발목이 꺾여 골절되는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 부상 상황을 확인한 선수들은 심각한 표정을 지었고 손흥민은 미안함에 눈물을 보일 정도였다.

손흥민은 다이렉트 퇴장과 함께 잉글랜드 축구협회(FA)로부터 3경기 출장 정기 징계를 받았다. 하지만 손흥민의 백태클 자체가 발목골절의 직접적인 원인은 아닌 것으로 드러나 토트넘은 항소했고, 퇴장과 추가 징계가 모두 철회됐다.

지난해 11월 3일 토트넘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발목 골절 부상을 입은 뒤 머리를 감싸고 실려 나오는 고메스의 모습. PA뉴시스

손흥민은 이후 고메스에게 직접 사과 문자를 보냈다.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원정 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엔 고메즈의 완쾌를 상징하며 두 손을 모으는 ‘기도 세리머니’를 펼치기도 했다.

고메스는 이후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틈틈이 순조로운 재활 상황을 전해온 바 있다. 최근엔 프리미어리그 중계 화면에 에버턴 경기를 관전하러 온 고메스의 모습이 종종 잡히기도 했다.

고메스 부상 이후 에버턴 지휘봉을 잡게된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은 지난주 “고메스의 회복이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고메스가 다음 주 돌아와 팀 훈련장에서 개인 훈련을 시작한다”며 “재활을 잘하고 있다는 것이어서 좋은 소식이다. 그의 회복이 점점 빨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메스가 가능하면 빨리 우리와 함께할 수 있길 바란다. 그는 환상적인 선수이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