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였기에 하나님 아버지 일찍 깨달아 하나님 사랑과 은혜로 입양의 상처 극복”

홀트아동복지회 고액후원자 클럽 가입한 CCM 가수 박요한 목사

CCM 가수 박요한 목사가 지난 13일 서울 마포구 홀트아동복지회 직원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저는 고아인 게 자랑스럽습니다. 하나님이 내 아버지인 걸 비교적 일찍 깨달을 수 있었거든요.”

‘기대’ ‘축복의 사람’ 등의 곡으로 유명한 CCM 가수 박요한(44) 목사는 지난 13일 서울 마포구 홀트아동복지회 직원예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15년부터 홀트아동복지회 홍보대사를 맡아 전국의 교회 대학 기업 등 60여곳에서 홀트가족사랑예배를 이끌며 입양 인식 개선과 기부에 앞장섰다. 이러한 공로로 이날 홀트아동복지회 고액후원자 모임인 ‘탑리더스’ 위원으로 위촉됐다.

박 목사는 생후 2일 만에 홀트아동복지회에 보내져 양부모에게 입양됐다. 중학생 때 입양 사실을 알고 잠시 방황했지만, 매일 골방에서 자신을 위해 눈물로 기도하는 어머니를 본 뒤 마음을 다잡았다. 그는 위촉식에 앞서 열린 직원예배에서 “누구나 시간이 지나면 결국 고아가 되는데 나는 일찍 그렇게 된 것뿐”이라며 “고아였기에 하나님을 아버지로 일찍이 깨달을 수 있었다. 그분의 아들 된 게 자랑스럽다”고 고백했다.

박 목사가 입양 사실을 공개적으로 알린 건 38년 만에 생모를 만나고부터다. 양어머니의 기도와 사랑으로 정체성 혼돈은 극복했지만, 입양인에 대한 편견 탓에 외부에 알리기는 저어됐다. 2013년 홀트아동복지회의 주선으로 생모와 만난 게 인생의 전환점이 됐다.

‘왜 그때 나를 그렇게 보냈는지, 그간 얼마나 힘들었는지 아는지.’ 수없이 마음에 되뇌었던 질문을 꼭 물어보리라 결심했지만, 오열한 채 미안하다며 다가오는 생모를 보자 이런 생각을 접었다. 그는 생모를 꼭 껴안으며 큰 소리로 말했다. “엄마! 용서합니다.”

박 목사는 “길러준 어머니께 받은 사랑의 힘이 컸고, 근본적으로는 하나님 사랑과 은혜가 있었기에 생모를 원망하지 않을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입양이 상처가 아닌 건강한 고백이 되면서 깨진 가정으로 힘들어하는 이들을 더 많이 품게 됐다”고 말했다. 생모와의 만남 이후 그는 지금껏 입양 가족과 미혼 한부모 가정을 돕는 봉사활동과 상담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박 목사는 특히 사회적 인식이 부정적이라고, 경제적 상황이 여의치 않다는 이유 등으로 입양과 낙태를 고민하는 미혼모에게 “인생 전체를 보라고 꼭 당부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한순간의 잘못된 선택이 인생을 힘들게 한다는 걸 생모를 보며 느꼈다. 그분은 아기를 포기했다는 걸 가슴 한쪽에 품고 평생 아프게 살았다”며 “생명을 지키고 보호하는 일이 그만큼 가치를 누릴 수 있는 결정이란 걸 알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부터 CBS ‘새롭게 하소서’ 공동 MC를 맡았다. 최근 신곡 ‘오늘이 선물입니다’를 내는 등 CCM 가수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박 목사는 “여러 활동 중에도 홀트가족사랑예배는 꼭 참여하려 한다”며 “올해는 입양인 장애인 등 사랑이 필요한 이들에게 나눔의 손길을 내미는 한국교회가 더 늘어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