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자마자 입양된 인도네시아의 쌍둥이 자매가 16년 만에 재회했다. SNS인 트위터를 통해 서로의 존재를 알게 된 이들은 사실 ‘세쌍둥이’였으며, 아직 찾지 못한 다른 한 자매도 찾고 있다. 연합뉴스

인생의 낭비라 비판받기도 하는 SNS가 의미 있는 일에 사용됐다. 태어나자마자 뿔뿔이 흩어진 인도네시아의 쌍둥이 자매가 트위터를 통해 16년 만에 서로의 존재를 알게 된 것이다.

15일 자카르타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6일 저녁 인도네시아 남술라웨시에 사는 16세 여고생 나빌라 아즈 자흐라는 트위터 사용자들에게 “너와 비슷하게 생긴 사람의 트위터 계정이 있다”는 DM(다이렉트메시지)을 받았다. 하지만 트위터에 수많은 사칭 계정이 있다는 걸 알고 있던 나빌라는 자신을 사칭한 계정일 것이라 생각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그렇게 하루가 지난 7일 인스타그램에 접속한 나빌라는 한 DM을 보고 놀랐다. 나디아라는 이름의 계정 주인이 “우리 닮은 것 같지 않아?”라는 내용의 DM을 보내온 것이다. 이에 나빌라는 “시간 낭비하지 말고 영상통화를 해보자”고 제안했다.

그는 낯선 사람과의 영상통화에 걱정이 앞섰지만 휴대폰 화면 너머에 나타난 나디아의 모습을 보고 놀랄 수밖에 없었다. 나디아는 나빌라와 아주 닮은 모습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두 사람은 몸무게와 키, 좋아하는 색, 좋아하는 음료 등 90%가 비슷했다.

“만약에 우리가 진짜 쌍둥이라면 어떡하지?”라는 나디아의 질문에 나빌라는 “그러면 정말 행복할 것 같아. 꿈이 현실이 되는 것 같을 것 같아”라고 대답했다. 이후 나빌라는 부모에게 두 사람이 실제 쌍둥이일 가능성에 대해 물었다.

나빌라의 부모는 출생의 비밀을 공개했다. 나빌라의 친부모는 경제적 어려움 탓에 세쌍둥이를 모두 입양 보냈다. 나디아는 다른 부모에게 입양된 나빌라의 두 형제 중 한 명이었다.

나빌라는 “내가 갓난아기 때 1.4㎏밖에 안 나갔다고 하더라. 나는 죽어가고 있었다”며 이제는 나디아와 함께 나머지 다른 한 자매를 찾고 있다고 SNS에 밝혔다.

그는 또 “진실을 알게 돼 슬프기도 하고 기쁘기도 하다. 기쁜 건 내가 쌍둥이 자매를 만났기 때문이고, 슬픈 건 이런 이야기를 전혀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면서도 “하지만 지금까지 나를 진심으로 키워준 가족이 있다는 데 감사한다”고 말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