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왼쪽)이 15일(한국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결승골을 넣은 뒤 동료 선수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이 멀티골로 활약한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디펜딩 챔피언’ 우즈베키스탄을 꺾고 3전 전승으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 진출에 성공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15일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C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을 2대 1로 물리쳤다. 대회 유일의 3전 전승(승점 9)을 기록한 한국은 C조 1위로 8강에 올랐다. 우즈베키스탄은 2위로 8강에 올랐고, 이란은 골득실 차로 탈락했다.

한국은 일본이 탈락한 가운데 이 대회에서 3위 안에 들면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짓는다. 이번에도 올림픽에 나서면 한국은 9회 연속 진출의 대기록을 작성하게 된다. 한국은 19일 같은 경기장에서 D조 2위와 8강전을 치른다.

우즈베키스탄은 우승후보로도 꼽힌 팀이다. 지난 대회 4강에서 한국을 4대 1로 대파한 뒤 우승을 차지한 디펜딩 챔피언이다. 한국은 ‘미리 보는 결승전’에서 승리를 거뒀을 뿐 아니라 지난 대회 대패도 설욕했다.

이날도 이란전과 선발 6명이 달라지는 등 매 경기 선발 다수를 바꾸는 김 감독의 과감한 용병술 속에 부진했던 정승원(대구 FC), 정우영(SC 프라이부르크), 오세훈(상주 상무)이 날아올랐다. 정승원은 전반 4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정우영의 크로스가 수비 발 맞고 나오자 페널티 박스 밖에서 논스톱 중거리 슈팅을 날렸다. 다만 슈팅이 오세훈에 굴절돼 들어가 오세훈이 행운의 골 주인공이 됐다.

15일 멀티골을 넣으며 승리의 주역이 된 오세훈이 경기 종료 후 그라운드에 남아 기도하는 모습. 연합뉴스

한국은 전반 20분 우즈베키스탄의 역습 찬스에서 보비르 압디솔리코프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측면 크로스가 헤더 경합을 펼친 압디솔리코프의 등을 맞고 정태욱(대구 FC)에 굴절된 뒤 골대로 빨려들어갔다.

후반 한국은 주도권을 잡아나갔다. 중앙에서 볼을 이어주는 오세훈과 과감한 측면 돌파를 펼친 정우영의 호흡이 돋보였다. 후반 20분 정우영과의 2대 1 패스로 한 차례 우즈베키스탄을 위협했던 오세훈은 5분 뒤 자신의 생일을 자축하는 결승골을 터뜨렸다. 교체 투입된 이동경(울산 현대) 볼을 이어받은 오세훈은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감각적인 왼발 터닝 슈팅을 날려 우즈베키스탄 왼쪽 골망을 갈라냈다.

김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매 경기 선발에서 변화를 준 데 대해 “상대 취약점을 노릴 수 있는 부분들을 보고 선수를 구성했다. 선수들의 ‘누가 나가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더 효과를 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선수들은 더 발전할 것이다. 토너먼트를 치르면서 나타날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