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북구 월곡2동 주민과 공무원들이 16일 주민센터에서 ‘얼굴없는 천사’로부터 배달된 쌀 300포대를 옮기고 있다. 최현규 기자

매년 어려운 이웃에게 쌀 300포를 선물해온 성북구 ‘얼굴없는 천사’가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얼굴 없는 천사는 16일 서울 성북구 월곡2동 주민센터에 20㎏ 쌀 300포대를 보냈다. 2011년부터 10년째 계속돼온 선행으로 지금까지 총 3000포, 쌀 무게 600t, 싯가로는 1억8000여만원에 이르는 금액이다.

올해에도 천사로부터 “어려운 이웃이 조금이나마 든든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16일 아침에 쌀을 보내니 잘 부탁한다”는 짤막한 전화가 걸려왔을 뿐이다.

10년 동안 한 번도 거르지 않고 남모르게 나눔을 실천하는 천사의 ‘한결같음’에 월곡동 주민들은 입이 마르도록 칭찬하고 있다. 한 두 해의 이벤트로 예상했던 주민센터 직원들도 10년 동안 미담이 이어지자 감동을 넘어 자랑스러워한다.

월곡2동 주민센터의 한 직원은 “천사가 쌀을 보내는 날이면 새벽에 출근해 20㎏ 포장쌀 300포를 나르는 대전쟁을 치른다”면서 “몸은 힘들지만 마음이 든든하고 얼굴 가득 미소를 짓게 되는 즐거운 고생”이라고 말했다.

올해도 월곡2동 주민센터 앞에서 주민, 공무원, 군인, 경찰 등 100여명이 쌀을 나르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이들은 쌀을 이고 진 이웃에게 덕담과 응원을 주고받으며 잔치 분위기 같다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얼굴 없는 천사의 소문을 듣고 손을 거들겠다며 일부러 찾아오는 주민도 있다.

얼굴 없는 천사를 따라 나눔을 실천하는 주민도 늘었다. 쌀과 금일봉은 물론 맞춤형 생활소품을 직접 만들어 기부하기도 한다. 구립 상월곡실버센터를 이용하는 어르신 100명은 1인당 1만원씩 모아 성금 100만원을 보탰다. 나눔에 참여한 한 어르신은 “동네 독거노인 대부분이 천사가 보낸 쌀을 받는다”면서 “천사처럼 작은 행복이라도 나누기 위해 1만원씩 모으기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월곡2동에서 펼쳐지는 아름다운 이야기는 소외이웃에게 마음 따뜻한 이웃이 있다는 정서적 지지감을 안길 뿐 아니라 도움을 받은 사람이 다시 다른 이를 돕는 선행의 선순환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