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경의 열매] 김우정 (4) “한국서 용한 의료진이 왔다”… 환자들로 북새통

리모델링한 헤브론병원 한바탕 홍수에 침수… 병원 건물 절실, 마침 한국의 병원 팔려 건축 시작

헤브론병원을 찾은 환자들이 진료시간을 밤새 기다렸다가 문이 열리자마자 뛰어들고 있다. 헤브론병원 제공

처음 헤브론병원은 조그마한 별장같은 집을 리모델링한 클리닉이었다. 의료장비도 별로 없고 한국 의료인 4명, 캄보디아 직원 5명의 아주 작은 규모였다. 개원한 지 한두 달 되니 환자들이 몰려오기 시작했다. 무료인데다 외국 의사들이 진료하니까 신기하기도 하고 잘 낫는다는 소문 때문에 새벽부터 장사진을 이뤘다. 가난한 캄보디아 환자들이 의사를 만나는 것조차 어려웠을 때였다. 시골 할머니들이 작은 방에 가득 들어와 방 안 온도가 32도까지 올라갔다.

병원 부지는 있었다. 충무교회가 사 준 땅으로 건기에 구입했다. 그게 문제였다. 2월에 계약했는데 그때는 땅이 바짝 말랐을 때였다. 나무도 있고 꽃도 있었다. 이렇게 좋은 곳이 있나 싶었다. 큰 연못도 있었고 낭만적이었다. 그해에는 괜찮았다. 비가 많이 안 왔으니까. 그 다음해 2008년 8월 홍수가 났다. 비가 3일 동안 엄청나게 내리자 연못이 범람했다. 온누리교회팀 50여명이 단기선교를 왔을 때였다.

프놈펜은 평지다. 사방 50㎞가 그렇다. 그래서 저지대는 물이 찬다. 병원 부지에 큰 연못이 두 개 있었는데 한 웅덩이는 메웠지만 남은 웅덩이는 물로 가득찼다. 메운 웅덩이는 한국에 남겨둔 병원이 임대되면서 그 보증금으로 흙을 사다 채웠다.

메운 땅도 온통 진흙투성이였다. 하지만 한국에서 의료팀이 왔다고 하니까 몰려온 사람들이 그 위에까지 가득 채웠다. 2000여명은 됐던 것 같다. 줄을 세우려고 했지만 불가능했다. 한 시간 정도 노력하다 절반을 집에 보냈다.

비는 멈추지 않았고 진료실과 약 상자가 쌓인 방까지 물이 들어가려 했다. 화장실은 이미 범람했다. 일단 방이 침수되는 것을 막아야 했다. 온 시내를 뒤져서 마대 자루를 사다가 200여개 모래주머니를 만들어 쌓았다. 2~3일을 겨우 견뎠다. 지대가 조금 높은 대문가에 천막을 치고 진료했다.

병원 건물이 절실해졌다. 그즈음 한국에서 연락이 왔다. 한국의 소아과 병원 자리를 임대한 이가 아예 사고 싶다고 했다. 나는 한 푼도 깎지 말라고 강조했다. 이거 팔리면 캄보디아에 병원을 지어야 한다고 했다. 그렇게 병원을 팔고 8월 중순쯤 잔금을 받았다. 그러고 한 달도 안 돼 미국발 금융 위기가 오면서 환율이 폭등했다. 잔금까지 다 받아 고환율로 인한 손해를 극적으로 피한 것이다. 할렐루야.

병원 건축을 시작했다. 어느 대학 교수가 멋진 설계도와 조감도를 그려줬다. 너무 친환경으로 하는 바람에 비용이 많이 들어 엄두를 못냈다. 이어 평생 교회를 설계했다는 한 장로가 도와주겠다고 했다. 돈이 없어 설계비는 못 드린다고 했더니 알았다고 했다. 한 달 만에 설계도를 그려왔다. 그것이 지금의 병원이다.

건축에 대해 경험도, 아는 바도 없었다. 그냥 이 정도면 되겠다 싶었다. 2008년 10월 기초공사를 시작하고 11월 25일 충무교회팀, 헤브론 캄보디아 의료선교회 관계자들과 함께 기공 예배를 드렸다. 시공은 한국업체에 맡겼다. 캄보디아 업체는 우리가 제때 공사비를 주지 못하면 벌칙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한국업체는 그렇게까지 요구하진 않았다. 공사비가 부족해 언제든지 공사가 중단될 수 있었다. 하지만 너무 감사하게도 공사가 진행되는 22개월간 하루도 쉰 적이 없었다. 그것도 2008년 9월부터 시작한 세계적인 금융위기 중에 말이다. 그렇게 하나님은 기적을 보여주셨다.

정리=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