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가 LG헬로비전 인수 후 처음으로 양사 임원들을 한자리에 모아 종합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의 도약 의지를 다졌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7일 서울 강서구 마곡사옥에서 LG헬로비전 임원을 포함해 약 190여명의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새해 첫 임원워크숍을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하현회(사진) 부회장은 “이번 워크숍은 새롭게 LG 가족이 된 LG헬로비전 임원들도 함께해 더욱 뜻 깊다”며 “올해는 통신과 미디어 플랫폼 혁신을 통한 선도가 중요한데, ‘일등 DNA’를 가진 LG헬로비전 구성원들이 이러한 경쟁에서 주인공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하 부회장은 이어 “전 임직원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실체를 이해해 일하는 방식을 철저히 바꿔야 한다”며 “2020년을 고객 경험 혁신 원년으로 삼고 각 사업 영역에서 개선할 수 있는 부분은 무엇인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방안을 진지하게 고민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