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딜 가든 불평이 많은 사람이 있습니다. 눈에 띄는 모든 영역에서 불평의 소재를 찾습니다. 원망의 언어를 만들어 냅니다. 가는 곳마다 문제를 제기합니다. 관계를 어렵게 하는 ‘트러블 메이커’ 역할을 합니다. 비슷한 사람끼리 당을 지어 분열을 일으킵니다.

하지만 거꾸로 생각해 보면 그 사람은 사명자가 될 가능성이 큰 사람입니다. 어딜 가든지 그곳의 문제를 발견하는 안목이 있다는 것은 대단한 은사입니다. 남다른 안목이 있다는 뜻이죠.

성령님이 임하셔서 마음의 주인이 바뀌고 입술이 거룩게 되면 그 사람은 변화를 일으키는 주역이 됩니다. 변화되면 눈에 보이는 문제는 갱신의 과제로 변합니다. 난제들이 기도 제목으로 바뀝니다. 그렇게 되면 중보 기도의 영역으로 확장됩니다. 같은 문제의식을 가진 사람을 모아 새로운 사역 영역을 개척할 수도 있습니다.

불평이 많으십니까. 성령님의 인도하심에 따라 사명자, 개척자가 되십시오. 새해에는 성령님이 임하셔서 보이는 문제를 변화의 계기로 삼는 역사가 일어나도록 간구합시다. “그들 가운데 어떤 사람들은 불평하다가 하나님의 천사에게 멸망당하였습니다. 우리는 그들처럼 불평하지 맙시다.”(고전 10:10)

이성준 목사(인천 수정성결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