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레노 피스코포가 이라크와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프리킥 골을 넣은 뒤 엠블럼을 가리키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제공

김학범호가 ‘올리루(올림픽+사커루)’를 넘어 9회 연속 올림픽행을 확정지을 수 있을까. ‘다민족’으로 구성된 호주의 응집력이 약하단 평가가 많고 한국이 역대전적에서도 크게 앞서 전망은 밝은 편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 밤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전에서 호주와 격돌한다. 도쿄행까지 단 1승만 남았다. 준결승에서 승리하면 결승전과 상관없이 올림픽에 진출한다.

A대표팀 애칭인 ‘사커루’가 아닌 ‘올리루’로 불리는 호주 U-23 대표팀은 다민족 연합팀으로 불린다.

호주의 에이스 레노 피스코포(22·웰링턴)는 호주 멜버른에서 태어났지만 이탈리아인 부친을 따라 세리에A 인터밀란과 토리노 유스팀에서 6년을 보냈다. 이탈리아 연령별 대표로도 13경기를 뛰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출생국을 선택한 그는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1골 2도움을 올리며 12년 만의 올림픽 본선행 도전을 이끌고 있다.

시리아와의 8강전에서 연장 전반 극적인 결승골을 넣고 환호하는 알 하산 투레의 모습. 아시아축구연맹(AFC) 제공

시리아와의 8강전에서 연장 전반 결승골을 넣어 영웅이 된 알 하산 투레(20·아들레이드)는 기니 출신이다. 5세 때 부모를 따라 호주로 이주했다. 아프리카 출신다운 탄력과 스피드가 장점이다. 케냐 나이로비 출신인 수비수 토마스 덩(23·멜버른)은 어린 선수단을 이끄는 팀의 맏형으로 A대표팀 경험도 있다.

‘다민족 팀’이란 특징이 단점으로 지적되기도 한다. 호주 축구 전문가 아드리안 딘은 16일 호주 언론 FTBL에 “호주 선수들은 다른 나라 선수들처럼 큰 목소리로 국가를 부르지도 않고 위험을 감수하는 플레이를 꺼린다”며 “승리보다는 머리 스타일에 집중하는 것 같다. 열정이 없다”고 비판했다.

물론 방심은 금물이다. 호주 선수들은 유럽 수준의 피지컬을 지니고 있는데다 다민족팀 특성상 경기를 치를수록 선수들 간 호흡이 들어맞곤 한다. 조국에서 발생한 초대형산불로 국민들이 시름에 잠겨 있는 상황이 오히려 동기부여가 될 수 있다. 이번 대회 유일한 2득점을 기록한 스트라이커 니콜라스 디아고스티노(22·퍼스)는 원샷원킬 능력이 있어 경계 대상 1호다.

다만 한국은 U-23 대표팀 간 역대 전적에서 10승 2무 2패로 압도할 정도로 호주에 자신감을 갖고 있다. 또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오세훈(21·상주), 조규성(22·안양)에 이동준(23·부산)과 이동경(23·울산)까지 누가 나서도 제 몫을 해주고 있어 조기 올림픽행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