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절반 가까이는 12·16 대책 등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대책에도 불구하고 올해 부동산 시장이 지난해처럼 여전히 상승한다는 전망에 손을 들었다. 부동산 매매의 최대 고려 조건은 투자, 선호하는 부동산은 수도권 아파트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 모바일 커뮤니티 블라인드는 직장인 7592명을 대상 ‘2020 부동산 전망’에 대한 설문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부동산 정책으로 집값을 낮추려는 정부 의도와는 다르게 절반에 가까운 직장인들은 올해 부동산 시장이 ‘상승한다’(47%)고 봤으며 ‘하락한다’(36%), ‘변동없다’(17%)고 응답한 비율보다 높았다.

직장인이 부동산을 매매할 때 가장 크게 고려하는 요인으로는 투자목적(33%)이 첫 손에 꼽혔다. 1위와 근소한 차이로 주택가격(30%)이 2위였고 생활편의시설(18%), 교통환경(13%), 자녀교육(5%) 순으로 조사됐다. 여전히 직장인들의 최대 재테크 수단은 부동산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투자목적으로 선호하는 부동산의 지역과 유형은 단연 ‘수도권 아파트’였다. 지역 선호도는 수도권(31%), 서울강남(24%), 서울강북(17%), 신도시(14%), 기타 순이었고 세부선호 지역으로는 ‘인프라와 교통, 교육환경이 집중되고, 공급이 항상 모자란 곳’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이와 함께 투자목적으로 선호하는 부동산 유형은 아파트(79%)가 압도적이었다. 이어 토지 12%, 오피스텔 5%, 단독주택 2%, 빌라 2% 순이었다. 결국 서울 수도권 아파트가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가장 바람직하고, 안전하게 생각하는 투자 대상이라는 결론에 도달한다.

이를 입증하듯 블라인드 앱 내에서도 ‘아파트 집값은 꾸준히 우상향하기 때문에, 10년 앞을 보고 투자해야’ 한다는 내용의 게시글이 많은 공감을 얻었다. 더불어 수도권 아파트 매매 고민글에 대해 투자 및 거주 관점에서 추천 여부를 상세히 알려주는 댓글이 다수 달려 3040 직장인 세대의 부동산에 대한 관심과 고민 등이 매우 치열함을 보여주기도 했다.

정건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