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마 잡는 조직 보스·강력반 형사의 액션 공조

볼만한 영화 프로그램


채널을 돌리며 재미난 특선 영화들을 챙겨 보는 것도 명절 연휴를 즐기는 영리한 방법의 하나다. 올해도 설 연휴를 맞아 스크린 최신 흥행작 여럿이 안방에서 선보일 채비를 마쳤다.

JTBC는 TV에선 처음 선보이는 영화 4편을 준비했다. 먼저 ‘가장 보통의 연애’가 24일 오후 10시50분에 전파를 탄다. 배우 김래원과 공효진이 회사 동료 간의 연애를 현실성 넘치게 그렸다.

25일과 26일 저녁에는 ‘돈’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미성년’이 방송된다. 특히 미성년은 김윤석이 배우 겸 감독을 맡아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두루 받았던 작품이다. 이들 세 작품은 U-23 축구대표팀 경기 결과에 따라 유동적으로 편성될 예정이다.

SBS는 신하균 이광수 주연의 ‘나의 특별한 형제’를 24일 오후 8시45분에 내보낸다. ‘악인전(포스터)’ ‘내안의 그놈’ ‘신과 함께-인과 연’은 각각 25일 오후 10시10분, 26일 오후 11시5분, 27일 오후 5시25분에 방송된다. 악인전은 살인마를 잡기 위한 조직 보스와 강력반 형사의 공조를 그리며 흥행했다.

tvN은 24일 오후 9시 ‘사바하’를 시작으로 26일 오후 9시 ‘극한직업’을, 27일 오후 1시 ‘기방도령’을 편성했다.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등 개성 넘치는 배우들로 채워진 극한직업은 잘 알려졌듯 16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다. 마약반 형사들의 잠복근무기가 시종일관 코믹하게 풀어진다.

MBC에서는 국제 군사기업 요원이 북한 의사를 만나며 벌어지는 일들을 박진감 있게 그린 하정우 이선균 주연의 ‘PMC: 더 벙커’가 25일 오후 8시50분 방송된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