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직원들이 20일 서울 강남본부에서 시중은행에 공급할 설 자금을 옮기고 있다.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은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에게 설 특별자금으로 68조원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보다 1조5000억원 늘어난 규모다. 윤성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