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BNK전 직후 지친 표정으로 인사를 하고 있는 박지수(오른쪽). 한국여자농구연맹 제공

여자농구(WKBL) 최고의 센터이자 국가대표 간판인 박지수(22·KB 국민은행)가 SNS에 “농구를 그만두고 싶다”며 힘겨운 심경을 토로했다. 상대 선수들의 견제나 반칙이 자신에 집중되는 상황에서 이에 대한 감정 표현마저 네티즌들이 사사건건 꼬투리를 잡자 울분을 터뜨렸다.

박지수는 20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렸을 적부터 표정 이야기를 많이 들어 반성하고 고치려 노력 중이다. 일부러 무표정으로 뛰고 조금 억울해도 항의하지 않으려고 노력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표정이 왜 저러냐, 싸X지가 없다’ 등의 지적을 열거한 뒤 “이렇게 몸싸움이 심한 리그에서 어떻게 웃으면서 뛸 수 있을까. 전쟁에서 웃으면서 총 쏘는 사람이 있나”라고 항변했다.

여자 농구국가대표팀 센터 박지수(KB)가 20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농구를 그만하고 싶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이날 박지수는 BNK와의 경기에서 15득점 13리바운드의 활약을 펼치며 팀의 62대 45 대승을 견인했다. 하지만 상대의 거친 수비에 자주 쓰러졌다. 박지수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오늘 표정 관리를 하려 노력했고 참고 참았다”면서 “너무하다고 느낀 게 있었는데 (심판이) 파울을 불러주지 않았다”고 속상함을 표하기도 했다.

빅맨인 박지수는 골밑에서 주로 뛰며 몸싸움을 자주 하는 만큼 경기 도중 무의식적으로 표정이 일그러지곤 한다. 그럼에도 팬들이 이를 이해하지 못하고 오히려 조롱이나 비난을 일삼자 SNS에 감정을 표출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지수는 “이 문제로 시즌 초 우울증 초기까지 갔다”고 고백했다. 이어 “너무 답답하고 스트레스 받아 진짜 그만하고 싶다. 그냥 농구가 좋아서 하는 건데 그 이유마저 잃어버려 포기하고 싶다”며 괴로운 심정을 내비쳤다.

안덕수 KB 감독은 ”지수가 자신은 열심히 하는데 너그럽게 보지 못하는 시선들 때문에 힘들어 하는 것 같다”며 “선수를 좋은 모습으로 바라봐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박지수는 2017 WKBL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1순위로 KB의 지명을 받고 프로에 데뷔했다. 신인상에 이어 2018-2019시즌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를 휩쓸며 여자농구의 대들보로 자리잡았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