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맨쇼의 달인’ 원로 코미디언 남보원(본명 김덕용·사진)이 21일 84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 측은 이날 “남보원이 폐렴을 앓다가 오후 3시40분쯤 서울 순천향대병원에서 별세했다”고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남보원은 올 초부터 건강 이상을 보였다. 기운을 차렸다가도 다시 의식을 잃고 치료와 퇴원을 반복했다. 1년 넘게 감기를 앓으면서도 컨디션이 나아지면 행사 등 일정도 소화해 왔다고 한다.

평안남도 순천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3년 영화인협회가 주최한 ‘스타탄생 코미디’에서 1위로 입상하며 데뷔했다. 스크린과 브라운관, 무대를 오가며 한국 대표 코미디언으로 오랜 전성기를 누린 그는 목소리 연기의 달인이었다. 대통령 등 유명 인사는 물론 대포소리 등 한번 들으면 흉내 내지 못하는 소리가 없었다. 특히 40년지기 콤비 백남봉과 함께 70, 80년대 원맨쇼 코미디 시대를 연 주역이었다. 2010년 백남봉이 먼저 세상을 뜨자 그는 “백남봉과 나는 우정의 라이벌이다. 하늘에서 잘 쉬었으면 좋겠다”며 비통해 했다.

고인은 생전 제4회 대한민국연예예술상 대상 화관문화훈장(1997년), 제7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은관문화훈장(2016년) 등을 받았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발인은 오는 23일이다.

강경루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