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등에서는/ 늘 땀 냄새가 났다/ 내가 아플 때도/ 할머니가 돌아가셨을 때도/어머니는 눈물을 흘렸지만/ 아버지는 울지 않고/ 등에서는 땀 냄새만 났다.”

아동문학가 하청호의 시 ‘아버지의 등’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아버지는 속으로 웁니다. 시인의 말처럼 그 속울음이 아버지 등의 땀이고, 그 땀 냄새가 속울음입니다. 아버지가 마시는 커피에는 눈물이 절반입니다.

거장 렘브란트 반 레인이 그린 ‘돌아온 탕자’를 보면, 아들이 돌아오길 너무나 기다려 아버지의 눈은 문드러져 있습니다. 아들만 돌아온다면 아버지는 눈이 멀어도 좋습니다. 아버지는 자식 목구멍에 밥 넘어가는 소리가 제일 좋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을 닮은 아버지 사랑. 존재 자체로 우리의 버팀목이 되어주는 분. 추운 겨울날 함박눈을 뒤집어쓴 채 아버지가 사 오신 붕어빵, 지하철역 앞에서 과일을 파시던 할머니한테 떨이로 사 온 흠집난 과일들로 우리의 가정은 행복합니다.

좋은 말이 있고 멋있는 말이 있고 물컹 목이 메는 말이 있습니다. ‘꽃’은 좋은 말이고 ‘커피’는 멋있는 말이고 ‘아버지’는 목이 메는 말입니다. 꽃보다 별보다 고귀한 그 이름, 우리들의 아버지! 사랑합니다. 힘내세요.

“네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라 이것은 약속이 있는 첫 계명이니.”(엡 6:2)

한재욱 목사(강남비전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