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으로 돌아보는 핀란드의 어제와 오늘

국립중앙박물관 ‘인간, 물질, 그리고 변형’展

최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을 찾은 관람객들이 ‘인간, 물질, 그리고 변형-핀란드 디자인 1만년’전을 구경하고 있다. 서울 전시가 끝난 후 국립청주박물관과 국립김해박물관 순회전이 예정돼 있다. 손영옥 전문기자

돌도끼와 휴대폰, 곰의 뼈와 현대 디자인 의자….

잘 된 전시는 그저 잘 보여주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관객에게 질문을 던지고 생각할 거리를 제공하는 힘이 있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하는 ‘인간, 물질, 그리고 변형-핀란드 디자인 1만년’전(포스터)이 그렇다. 전시장에는 얼핏 잘 연결되지 않는 이색 조합의 물건들이 나란히 진열돼 있어 그 의외성이 궁금증을 자아내며 즐거움을 주기도 한다.


전시는 핀란드의 역사가 시작된 이래 일상에서 사용된 물건들의 디자인, 즉 물질의 진화사를 보여주지만 통상처럼 연대기 순의 분류를 하지 않는다. 큰 주제 밑에 소주제별로 일상의 물건들을 진열한다. 모듈처럼 작은 진열장들을 써서 그것들이 모여 어떤 큰 화음을 이루며 인문학적 맥락을 만들어낸다. 예컨대, 같은 진열장에 고대인이 쓴 돌도끼와 노키아폰이 섞여 있는 식인데, 거기서 고대와 현대의 기술혁명을 동시에 읽어낼 수 있다. 문자 보내기 기능을 처음 탑재한 노키아폰은 지금 스마트폰의 원형이라 스마트폰이 바꾼 우리의 일상을 돌아보며 돌도끼가 바꾸었을 원시인의 농업혁명을 상상하게 된다. 관람객은 자연스레 ‘인간이 물질을 만들고 사물이 인간을 만든다’는 전시 1부의 주제에 공감하게 된다. 2부 ‘물질은 살아 움직인다’에서는 물질의 가치를, 3부 ‘사물의 생태학’에서는 사냥과 채집, 경작, 사슴 방목 등 자연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태어난 생계 시스템을 보여준다.

주술적인 기호가 새겨진 부엌용품과 눈 오는 날 신에 덧대는 설피, 통나무를 활용한 의자(사진 위부터 시계방향). 손영옥 전문기자,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국토의 3분의 1이 북극권 내에 위치한 핀란드의 추운 환경은 한국과 크게 달라서 핀란드인들이 과거에 쓴 이질적인 도구들을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나무에 털을 입힌 핀란드의 스키, 자작나무 껍질로 만든 바구니, 나무로 만든 접시·국자·다리미, 사우나 의자 등…. 길이 1m가 넘는 나무집게는 천장에 장기 저장용 빵을 메주처럼 매달아 놓고 그걸 꺼내기 위해 쓰는 빵 집게다. 빵 사진이 없다면 용도를 짐작하기 어렵다. 한쪽 어깨에만 걸치고 쓰는 외지게 등 우리와 문화가 달라서 용도를 감 잡을 수 없는 것들이 적지 않아 그걸 맞추는 재미도 있다.

전시는 공동 기획자인 핀란드의 건축가 플로렌시아 콜롬보와 산업 디자이너 빌레 코코넨이 핀란드국립박물관에 제안해 성사됐다. 2018년 10월부터 2019년 2월까지 현지에서 개최된 뒤 첫 해외 순회전으로 한국에 온 것이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여는 첫 북유럽 역사 문화 전시다. 그런데 한국에 오면서 한국 유물 20건이 추가돼 전시가 더욱 풍부해졌다. 진열장엔 빨간 딱지가 있는 물건들이 있는데 그것이 한국 것이다. 한국은 사계절이 뚜렷한 온대기후라서 핀란드의 물건과는 닮은 점이 없을 것 같은데도 비슷한 것들이 있다. 두 나라 물건의 비슷한 쓰임새, 다른 디자인을 보는 즐거움이 있다. 원목으로 만든 사우나 공간, 대형 오로라를 연출한 영상, 시벨리우스 오디오 부스 등 체험 코너도 추가됐다. 순회전인데도 다른 나라 전시를 그대로 가져오지 않고 새로운 옷을 입힌 것이다. 그래서 박물관은 살아있다. 4월 5일까지.

손영옥 미술·문화재전문기자 yosoh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