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하는 가운데 28일 오전 김해국제공항에서 공항 이용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연합뉴스

중학생 첫째부터 유치원생 막내까지 세 아이를 키우는 신모(44)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신종 코로나)에 대비해 지난 26일 KF94 마스크를 한 온라인 쇼핑몰에서 대량 주문했다. 120장 한 상자를 2만원대에 결제했는데 이틀이 지난 28일 “물량이 소진됐다”는 안내와 함께 주문 취소 문자를 받았다. 다시 주문하러 같은 사이트에 접속하니 3배 이상 오른 가격에 판매 중이었다. 가격을 올리려고 주문 취소한 것이냐는 문의를 남겼지만 “물량이 소진됐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신종 코로나에 대한 불안이 확산되면서 각종 온라인 쇼핑몰에서 마스크와 손소독제 품귀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외출을 삼가는 분위기다 보니 신씨처럼 온라인 쇼핑몰에 소비자가 몰리면서 각종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위생용품들이 빠른 속도로 품절되고 있다.

수요는 급증한 데 반해 공급이 받쳐주지 못하면서 가격이 크게 올랐다. 2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마스크의 경우 최근 1주일 새 가격이 3~5배 폭등했다. 티몬은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위생용품을 묶어 10% 할인 행사를 진행했는데 오전 중 품절됐다. 롯데닷컴에서는 마스크 주문 물량이 지난 28일 반나절 만에 1억원을 넘겼다. 위메프에 따르면 지난 24~27일 KF94 마스크 판매가 전주 대비 3213%, 손소독제는 837% 급증했다.

관련 업계 한 관계자는 “기존에 비축해둔 마스크 물량은 빠르게 소진됐고 제조업체에 추가 주문을 하고 있지만 물량을 많이 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중국 등에서 대량 주문을 해서 공급이 안 된다는 얘기가 돈다”고 말했다.

제조업체 얘기는 조금 다르다. 제조업체 한 관계자는 “납품 계약을 갑자기 바꿀 수 없다. 다만 추가 주문이 몰리면서 계약 조건에 일부 변경이 생길 수는 있는데 납품가를 크게 조정하는 상황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제조업체에도 주문이 밀려드는 상황이다. 애경산업은 지난 28일 주문량이 설 이전까지 하루 평균 주문량에 비해 100배가량 증가했다.

온라인 중심으로 쇼핑이 이뤄지고 있지만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을 구하기 위해 오프라인 매장을 찾는 이들도 늘고 있다. 네이처리퍼블릭은 자체 브랜드 손소독제 제품에 대해 ‘3+1’ 행사를 진행 중인데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속속 품절이 이뤄지고 있다. 마스크와 손소독제 품귀 현상이 나타나면서 손소독제를 직접 만들어 쓰는 이들도 생겨났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에탄올과 글리세린을 이용해 손소독제를 만들 수 있다며 관련 레시피가 공유되고 있다.

문수정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