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원로 희극인 임희춘(사진)이 2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7세.

1952년 극단 동협에서 데뷔한 고인은 배삼룡 구봉서 서영춘 등과 함께 1970, 80년대 대한민국 코미디계를 주름잡았다.

한국전쟁으로 부모님을 잃은 후 ‘숙식 제공’에 이끌려 무작정 연극배우가 됐다는 일화가 유명하다. 김희갑 구봉서와 인연을 맺고 희극배우로 진로를 튼 고인은 ‘웃으면 복이 와요’ ‘유머 1번지’ 등에서 활약했다. 익살맞은 바보 연기와 유행어 ‘아이구야’가 특히 인기를 끌었다. 은퇴 후에는 복지재단 노인복지후원회를 창립해 봉사에 힘썼으며, 2010년 대중문화예술상 보관문화훈장을 받았다. 빈소는 인천 연수성당 장례식장, 발인은 4일 오전 7시30분이다.

강경루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