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간절한 기도와 소망을 따라 아무 일에든지 부끄러워하지 아니하고 지금도 전과 같이 온전히 담대하여 살든지 죽든지 내 몸에서 그리스도가 존귀하게 되게 하려 하나니.”(빌 1:20)

“I eagerly expect and hope that I will in no way be ashamed, but will have sufficient courage so that now as always Christ will be exalted in my body, whether by life or by death.”(Philippians 1:20)

예수 믿는 분 중에는 큰 병에 걸리거나 사고를 당하면 그 일을 숨기려는 사람이 있습니다. 주님을 위해 일하다 성공하면 하나님 영광이라고 생각하고, 실패하면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래서 성공은 크게 알려져 사람들의 칭송을 받고 간증을 하지만, 실패하면 싸늘한 반응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사도 바울은 살든지 죽든지 감옥에 있든지, 자유의 몸이 되든지 어떻든지 그리스도가 존귀하게 되려 한다고 했습니다. 그 이유는 단 한 가지입니다. 자신이 사는 이유도 그리스도를 위함이요 죽는 것도 그리스도를 위함이라는 확신 때문입니다. 우리 삶에서 성공했든지 실패했든지, 그 모든 상황에서 오직 그리스도가 나를 통해 영광을 받으시는 삶이 돼야 하겠습니다.

권준 목사(미국 시애틀형제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