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

스킨케어를 열심히 하지 않는 사람들도 생활필수품처럼 구비해두고 있는 화장품이 있다. 세안을 한 뒤 가장 먼저 보습을 해주고 피부결을 정돈시켜주는 필수품, 토너다. 최근 토너를 화장솜 여러 장에 듬뿍 적셔 마스크팩처럼 흡수시키는 ‘세븐스킨법’이 유행하기도 했다. 가장 기본 화장품인 토너는 어느 제품이 인기가 많고, 이 제품들의 품질은 어떤지 궁금한 소비자들을 위해 국민컨슈머리포트가 ‘토너’를 평가했다.


유통 경로별 베스트셀러

국민컨슈머리포트는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제품들을 평가하기 위해 매번 유통 경로별 베스트셀러 제품을 선정해 진행하고 있다. 헬스 앤드 뷰티(H&B) 스토어 올리브영, 오픈마켓 11번가, 백화점으로부터 베스트셀러 제품(표 참조)을 추천 받고 이 가운데 5개를 평가 제품으로 선정한다.

국민컨슈머리포트 평가 대상은 유통 경로별 베스트셀러 1위 제품과 최고가, 최저가 제품을 우선 선정한다. 이에 따라 올리브영 1위 제품인 ‘닥터자르트 시카페어 토너’(250㎖·3만3000원), 11번가 1위 제품인 ‘마몽드 로즈워터 토너’(250㎖·7500원), 백화점 1위 제품인 ‘키엘 울트라 훼이셜 토너’(250㎖·2만6000원)을 먼저 평가 대상으로 선정했다. 최고가 제품 ‘크리니크 안티 블레미쉬 솔루션 토너’(200㎖·3만)를 추가했다. 11번가 베스트셀러 1위인 마몽드 로즈워터 토너가 최저가 제품이기도 해서 올리브영과 11번가 양쪽에서 베스트셀러에 들어간 ‘라운드랩 1025 독도 토너’(500㎖·3만원)를 평가 대상으로 포함시켰다. 제품 가격은 해당 유통업체에서 직접 구매한 가격으로, 유통 채널에 따라 제품가는 조금씩 다를 수 있다.

수분에 집중한 마스크팩 평가에는 고진영 애브뉴준오 원장, 김미선 임이석테마피부과 원장, 김정숙 장안대 뷰티케어과 교수, 최윤정 ‘생활 미용-그동안 화장품을 너무 많이 발랐어’(에프북) 저자(이상 가나다 순)가 함께했다.

브랜드가 평가에 영향을 미치지 못 하도록 토너를 빈병에 옮겨 담고 번호 ①~⑤를 붙여 평가자들에게 제공해 블라인드 테스트로 진행했다. 토너 평가는 흡수력, 보습력, 진정감, 피부결 개선, 지속력의 5개 항목에 대해 진행했다. 항목별 평가를 토대로 1차 종합평가 점수를 매기고, 각 제품의 전성분과 10㎖당 가격을 고려해 최종 점수를 냈다. 모든 평가는 최고 5점, 최저 1점의 상대평가다.

사진=각 사 제공

매일 쓰는 토너, 성분이 순위 갈랐다

1위는 국내 중소기업 제품인 ‘라운드랩 1025 독도토너’(4.5점)가 차지했다. 라운드랩 제품은 피부결 개선에서 호평을 받았지만 1차 평가에서는 3위에 머물렀다. 하지만 전성분과 가격 공개로 최종 1위로 뛰어올랐다. 김정숙 교수는 “피부에 자극적인 성분이 없고 무향으로 순하다. 끈적임 없이 깔끔한 느낌도 좋았다”며 “시간이 지나면 건조해지는 건 아쉬웠다”고 평가했다. 고진영 원장은 “자극 없이 각질이 제거되는 청량한 느낌을 주는 제품”이라며 “지성피부나 피지량이 많은 여름에 사용하기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2위는 ‘닥터자르트 시카페어 토너’(3.75점)였다. 닥터자르트 제품은 보습력과 진정 효과에 대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최윤정씨는 “진정 효과가 있고 미백, 주름개선 기능 성분이 함유돼 있어 다양한 종류의 화장품을 사용하지 않는 이들에게 매력적인 제품”이라며 “영양감 있는 제품을 좋아하는 30대 이후에게 추천할 만하다”고 말했다. 고진영 원장은 “진정 효과가 뛰어나고 거의 모든 피부 타입에 잘 맞을 것 같다”며 “가격이 다소 비싼 점은 아쉽다”고 했다.

3위는 ‘크리니크 안티 블레미쉬 솔루션 토너’(3.0점)였다. 이 제품은 흡수력 항목에서 최고점을 받았고 성분 평가에서도 좋은 점수가 나왔다. 김미선 원장은 “가격이 비싼 편이지만 두루 좋은 효과를 내는 제품”이라고 평가했다. 최윤정씨는 “기능이 아주 확실한 토너다. 기름기를 싹 잡아주기 때문에 지성 피부나 피지가 많이 분비되는 여름에 사용하기에 좋다”며 “다만 사용 후 건조해지기 때문에 지성 피부여도 보습을 충분히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4위는 ‘마몽드 로즈워터 토너’(2.0점)였다. 고진영 원장은 “산뜻하게 발리는 느낌인데 잔여감이 있다”며 “장미향이 강해 호불호가 있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김정숙 교수는 “발랐을 때 피부가 산뜻하고 깔끔한 느낌인데 시간이 지나면 당김 현상이 있다. 전성분에 주의 성분과 향료가 들어간 게 아쉽다”고 말했다.

5위는 ‘키엘 울트라 훼이셜 토너’(1.75점)였다. 키엘 제품은 보습력, 지속력 항목에서 최고점을 받으며 1차 평가 1위에 올랐었다. 하지만 전성분에서 최저점을 받고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 탓에 최종 5위로 내려 앉았다. 김미선 원장은 “흡수력과 보습력이 좋았지만 가격이나 성분이 아쉬웠다”고 했다. 김정숙 교수는 “사용 후 당김 현상이 없고 보습력이 뛰어나지만 주의성분이 포함되고 향이 자극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