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위해 2조6000억원을 긴급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지원에 참여하는 계열사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물산 등이다. 삼성은 상생펀드와 물대(물품대금)지원펀드 등과 연계해 1조원 규모의 운영자금을 무이자·저금리로 대출 지원하고, 2월 물품대금 1조6000억원을 조기에 지급한다.

삼성전자는 중국 정부 지침, 중국 물류 및 통관 현황 등 정보와 신종 코로나 예방관리 수칙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협력사에 배포하고 중국 진출 협력사에는 마스크, 손 세정제, 체온계 등을 공급한다. 협력사 애로사항을 수집하는 ‘협력사 지원센터’도 운영한다. 삼성 관계자는 “상황을 계속 모니터링해 협력사가 필요로 하는 부분에 대해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협력사가 긴급 자재 공급을 위해 항공배송으로 전환하는 경우 물류비용을 실비로 지원하고, 구매처를 다변화할 경우 부품 승인 시간과 절차를 단축한다. 또 협력사가 원활하게 자재를 조달할 수 있도록 물류 업체와 통관정보를 공유하고 우회 및 대체 물류 경로를 협력사에 개발·제안할 예정이다.

삼성 계열사들은 2010년부터 상생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2조4000억원 규모로 1·2·3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저금리 대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의 경우 2010년부터 1조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협력사에 업체별 최대 90억원까지 저금리로 대출을 해주고 있다. 2018년부터는 4000억원 규모의 3차 협력사 전용 상생펀드를 추가로 조성해 운영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가 2017년부터 운영 중인 1조원 규모의 물대지원펀드는 1·2차 협력사에 최대 2년간 무이자 대출을 지원한다. 협력사가 하위 협력사에 30일 안에 현금으로 물대를 지급하는 데 이용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8년 2·3차 협력회사 간 납품대금 현금결제를 지원하기 위해 3000억원의 물대지원펀드를 추가로 조성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