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일을 원망과 시비가 없이 하라.”(빌 2:14)

“Do everything without grumbling or arguing.”(Philippians 2:14)

항상 부정적인 생각과 말을 하는 사람이 공동체 안에 있습니다. 그 사람들은 생각의 시스템에 무언가 꼬인 게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그런 사람들과는 함께 일하고 싶은 생각이 사라집니다.

입장을 바꿔 생각해봅시다. 나는 모든 일에 참여하고 싶고 헌신할 마음이 돼 있는데 사람들이 나와 함께하고 싶지 않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드십니까. 그 사람들이 문제라 여기지 말고 나의 말과 생각을 다시 한번 살펴보는 시간을 가지면 어떨까요.

무엇보다 나의 언어에 사랑과 존경이 담겨 있는가를 살펴보십시오. 이는 공동체를 따뜻하고 아름답게 만들어가는 데 가장 중요한 요건입니다. 오늘도 여러분의 언어가 여러분이 속한 공동체를 행복하고 따뜻하게 만들어 가는 매개체가 되기를 원합니다.

권준 목사(미국 시애틀형제교회)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