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북한·통일선교 사역자 훈련용 표준 교재 나왔다


북한·통일선교 사역자 훈련용 표준 교재 ‘통일을 넘어 열방으로’(아가페북스·표지)가 최근 나왔다. 대북 인도적 지원부터 국외 북한동포 지원 및 양육, 탈북민 정착지원과 북한인권운동까지 분단 이후 펼쳐진 한국교회의 주요 북한 사역과 이들 선교의 이론적 토대가 망라됐다.

책은 북한·통일선교 사역자 모임인 북한사역목회자협의회(북사목·회장 성훈경 목사) 소속 사역자 14명이 공동 집필했다. 김영식 전 북사목 회장, 조기연 아세아연합신학대 북한연구원장, 오성훈 쥬빌리 통일구국기도회 사무총장, 마요한 전 북한기독교총연합회장, 성훈경 북방선교방송 대표, 이빌립 통일소망선교회 대표 등이 집필진이다.

책에는 사역 사례 및 현황, 향후 과제와 전망이 풍부히 실렸다. 탈북민 정착 지원 사역을 다룬 장에서 국내 탈북민 등장 배경과 입국 현황 및 추세, 탈북민 섬김을 위한 교회의 역할을 논하는 식이다. 각 장엔 사역 노하우와 기도제목, 조력 기관 등을 넣었다.

사역과 관련해 다소 모호했던 개념이나 이론적 정의도 명확히 했다. 북한선교와 통일선교의 차이가 대표적이다. 집필진은 전자를 북한만 포함하는 선교로만, 후자는 남북한을 모두 포괄하는 동시에 세계선교를 지향하는 개념으로 정의한다. 교회의 탈북민 사역은 통일 연습이 아닌, 이미 시작된 통일 현장임도 분명히 한다. 발간 예배는 다음 달 21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총회창립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다.

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