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과 신앙] 빛 생산 조명사업가로 40년… 세상에 빛 전하며 ‘인생 2막’

‘자연 빛’ 즐기는 감성조명 도입 노시청 전 필룩스 회장

노시청 전 필룩스 회장이 12일 경기도 양주에서 자신이 걸어온 삶과 신앙을 간증하고 있다. 아래 사진은 그가 평소 갖고 다니는 아이디어 메모장. 양주=강민석 선임기자

노시청 전 필룩스 회장은 잠시 눈을 감고 감회에 젖었다. 지나온 삶의 흔적을 되새기는 듯했다. 회사경영에서 손을 뗀 뒤 예수 사랑을 전하는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그를 12일 경기도 양주 자택에서 만났다.

“처음부터 사업은 40년만 하려고 마음먹었습니다. 언뜻 보기엔 전격적이겠지만 사실 몇 년간 준비했습니다. 지분매도의 조건이 필룩스의 정신과 문화를 계승하고 기독교 종교활동까지 보장해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지분을 넘겨받은 곳은 그런 조건을 모두 만족했습니다. 감사한 일이지요.”

올해 칠순인 그는 국내 벤처업계의 신화로 통한다. 자수성가해 조명기구 세계 2위 기업을 만들었다. 국내 처음으로 자연의 빛을 느끼고 즐기는 일명 ‘감성조명’을 도입했다. 인공조명시스템 기술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는데 성공하며 조명산업의 변방에 불과했던 우리나라의 기술력을 선진국 대열로 끌어올렸다는 평을 듣고 있다.

필룩스는 ‘똑똑한’ 스마트조명을 선도하는 감성조명의 대명사로 유명하다. ‘감성(Feel)’과 ‘빛(Lux)’을 합성한 이름처럼 국내외 감성조명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그는 맨손으로 사업을 일궜고 사선(死線)도 수없이 넘나들었다. 그래서인지 그는 창업을 꿈꾸면서도 두려워하는 청년에게 할 말이 많다. 창업을 고민 중인 젊은이에게 “넘어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고 즐기라”고 강조했다.

“창업이 두렵다는 이야기는 고생하지 않고 좋은 결과만 얻고 싶다는 이야기다. 그런데 넘어지지 않고 유도나 태권도를 배워 훌륭한 선수가 될 수 있는가. 넘어지는 것이 곧 배우고 성공하는 길”이라는 게 그가 경험한 기업성공의 비법이다.

필룩스가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한데는 그의 경영관, 신앙관이 밑바탕이 됐다. 사업 초기 그는 실패를 거듭했다. 결국 기업경영이 자신의 생각과 방법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님을 깨닫고 하나님의 방법을 택했다.

당시 중소기업체가 대기업에 납품을 잘하려면 로비활동이 필요했다. 하지만 그는 그럴 마음이 나지 않았다. 되도록 투명한 경영을 하고 싶었다.

“지금 와서 돌아보면 그런 투명한 거래 때문에 제품개발과 해외 진출에 성공하고 기업이 계속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원칙이 통한다는 것을 필룩스가 증명해 보인 것입니다.”

그는 30대 초반 진짜 크리스천이 됐다고 털어놨다. 기도원에서 “하나님이 계시면 나와보라”고 외치고 금식기도를 하다 방언의 은사를 받았다.

“사실 교회는 어릴 때부터 다녔어요. 하지만 세상 유혹에 흔들리며 살았지요. 교회 들어가기 전에 담배 몇 대 피우고 들어가고, 술도 고래였죠. 그런데 어느 날 이렇게 흥청망청 살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기도 중에 ‘펑펑’ 울었습니다. 교회에서 침례(세례)를 받고 마음이 평안해졌습니다. 난생처음 누리는 안식이었어요.(웃음)”

이후 그는 하나님의 눈치를 보는 일이 많아졌다. 기도 가운데 묻고 또 물어 일을 진행한다. 하나님을 의지하니 두려움이 사라졌다.

그는 교회를 몇 번이나 옮겼다고 털어놨다. 개척교회에 출석해 예배당을 건축하면 그 교회를 떠나곤 했다.

“교회를 건축하고 주인 행세하는 크리스천이 되고 싶지 않았어요. 교회는 하나님이 주인이시잖아요. 교회성장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예배당을 건축했어요. 그런데 세월이 지나니 좋은 점만 있는 건 아니더군요. 교인들이 다투고 분열이 일어났어요. 그게 좀 안타깝긴 해요.”

그는 장로 28년차다. 인생 전반전엔 빛을 생산하는 조명사업을 했고 후반전엔 세상의 빛의 역할을 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필룩스를 크리스천 기업으로 세운 40년 경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음세대, 젊은 크리스천 기업가를 위해 헌신하고 싶다는 계획을 밝혔다.

“경기도 가평에 19만8000㎡(약 6만평) 규모의 리조트를 만들었어요. 4~5년 뒤 준공할 예정입니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 청소년을 대상으로 돈 쓰는 습관과 시간 관리, 건강관리 등을 배우는 ‘좋은 습관 훈련원’ ‘크리스천 창업학교’ 등을 운영할 생각입니다.”

그는 “젊은 크리스천 기업이 생기면 교회 하나가 생긴다고 생각한다. 그만큼 영향력이 있다. 크리스천 청소년들의 철학과 신앙관으로 전도 효과가 일어나는 것”이라고 했다.

“처음엔 돈을 벌어 쾌락을 만끽하려 했어요. 하지만 ‘부자가 천국에 가기는 낙타가 바늘구멍을 통과하기보다 어렵다’는 성경 말씀을 읽고 인간은 반드시 죽고, 살아서 번 돈이 하나님이 주신 것이고 잠시 맡긴 돈이라고 생각하니 덜컥 겁이 나더군요.”

생각 끝에 그는 천국에 돈을 가져가는 방법을 생각해냈다. 일명 ‘천국 환치기’ ‘천국 마일리지 쌓기’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을 많이 하면 천국에 상급이 쌓인다는 게 그의 신앙관이다.

그는 데살로니가전서 5장 16~18절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를 금과옥조처럼 여긴다. 항상 메모지를 들고 다니며 하나님께 지혜를 구하고 있다.

양주=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