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4관왕을 석권한 영화 ‘기생충’ 팀이 12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취재진을 향해 웃으며 손 흔들고 있다. 왼쪽부터 이하준 미술감독, 배우 이선균, 최우식, 송강호,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박소담, 조여정, 박명훈. 연합뉴스

제92회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에서 4관왕을 차지한 영화 ‘기생충’ 팀이 12일 금의환향했다. 봉준호 감독은 미국에서 남은 일정이 있어 다음 주 입국할 예정이다.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선균 장혜진 최우식 박소담 박명훈과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은 이날 새벽 5시15분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배우 이정은은 개인 일정이 있어 하루 먼저 입국했다. 입국장에는 이른 시간에도 90여명의 취재진과 팬들이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다소 편안한 차림으로 모습을 드러낸 배우들은 수상의 여운이 가시지 않은 듯 밝은 표정으로 인사했다.

곽 대표는 “이렇게 이른 아침에 나와주셔서, 환영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인사를 전했다. 배우 대표로 나선 송강호는 “여러분의 끊임없는 성원과 응원이 있었기 때문에 저희가 그렇게 좋은 성과를 얻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좋은 한국 영화를 통해서 전 세계의 영화 팬들에게 한국의 뛰어난 문화와 예술을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기생충 팀은 봉 감독 귀국 후 오는 19일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자세한 소감을 전할 예정이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