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이 12일 경남 남해의 선수단 숙소인 아난티 남해에서 국민일보와 인터뷰 뒤 화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남해=이동환 기자

프로축구 K리그2의 신생팀 대전하나시티즌의 전지훈련 열기가 뜨거웠던 12일 경남 남해 스포츠파크. 한국 축구의 레전드 ‘황새’ 황선홍(52) 대전 신임 감독은 훈련장 한 편에서 체력 훈련에 매진하는 선수들의 일거수일투족을 2시간 동안 세심히 관찰했다. 때때로 코치진과 의견을 나누기도, 일부 선수들에겐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그가 대전에 정착시키려 하는 건 ‘콤팩트한 전진패스’다. 스페인에서부터 이어진 전지훈련 내내 속도감 있는 전방 패스를 강조했다. 백패스를 파울로 간주하고 볼 터치 수에 제한을 두기까지 했다. 한마디로 ‘패스하기 위한 패스는 하지 말라’다.

빠른 축구는 황 감독이 2008년 부산 아이파크에서 감독으로 데뷔한 뒤 10여년 지도자 생활 내내 추구한 철학이다. 그는 ‘한국 축구의 경쟁력 향상’을 고민했고, 점유율을 포기하더라도 속도에서 우위를 점하자는 정답을 얻었다.

황선홍 감독(맨 위)이 2013년 12월 1일 울산문수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2013 K리그 클래식 최종전에서 포항 스틸러스의 우승을 지휘한 뒤 선수들에게 헹가레를 받고 있는 모습. 뉴시스

이는 그가 감독으로서도 성공할 수 있었던 비결이다. 황 감독은 2011년부터 5년간 포항 스틸러스를 맡아 ‘스틸타카(세밀한 패스를 통한 공격축구)’로 전성기를 열고 K리그 우승과 FA컵 2회 우승의 업적을 냈다.

하지만 FC 서울을 맡았을 땐 2018년 팀이 9위로 추락했고 시즌 중 불명예 퇴진했다. 박주영·데얀 등 노장 선수들과의 불화설까지 나오며 화려한 경력에 생채기가 났다. 그의 유일한 흑역사였다. 황 감독은 “변화를 줘야한다는 생각에 팀 통솔에 잡음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특정 선수가 미웠던 것도 아니었습니다. 감독은 결과로 평가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서울 팬들에게 미안할 따름입니다.”

서울을 떠난 황 감독은 지난해 맡은 중국 옌볜 푸더가 데뷔전 전에 해체돼 1년 넘는 휴식기를 가졌다. 이 기간 그는 ‘유연함’을 갖추게 됐다. 황 감독은 “지금까지 틀에 맞춰 끌고 가려는 마음이 강했다. 이제 선수 성향에 따라 변화도 주려 한다. 실패 경험이 소중한 자양분이 됐다”고 밝혔다.

자신이 지휘하는 첫 2부리그 팀인 대전은 22세 이하 필드플레이어만 10명일 정도로 젊다. 주관이 뚜렷한 어린 선수들에 다가가려고 노력 중이다. 그는 “유행어나 농담도 하지만 쉽지 않다”며 “가능성 있는 숨은 진주들이 있어 기술·멘털적인 조언도 해준다”고 웃었다.

올 시즌 대전의 목표는 단연 승격이다. 다만 황 감독이 성적보다 더 바라는 건 신생팀에 올바른 팀 문화를 정착시키는 거다. 그는 “지난시즌 K리그 22개 구단 중 21위에 그치며 자신감을 잃은 대전이 용기 있는 축구를 하도록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황 감독은 인터뷰 말미 최근 축구계 최대 화제가 된 기성용의 K리그 복귀 무산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그는 “서울 감독 시절 성용이 소속팀 외국인 선수를 알아보려 전화를 걸었다가 ‘언제 K리그 와서 뛸거냐’고 물어본 적이 있다”며 “성용이 같은 선수는 한국 축구와 팬들을 위해서라도 K리그에 돌아왔다면 참 좋았을 텐데 안타깝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이)청용이나 (구)자철이도 마찬가진데 일본처럼 (레전드 선수의 경우) 나이가 들었더라도 실력이란 잣대만 들이대기보다는 예우 차원에서라도 구단이 수용해주는 문화가 형성됐으면 좋겠다”고 희망을 피력했다.

남해=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